ADVERTISEMENT

김영주, 국민의힘 공식 입당 "정치가 개인 사욕 도구돼선 안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4일 국민의힘에 공식 입당했다.

김 부의장(4선·서울 영등포갑)은 이날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입당 환영식에서 “정치인은 국가 발전과 국민 삶의 질 향상 위해 일해야 한다고 생각 한다. 개인 사리사욕 위한 도구로 쓰여서는 안 된다”며 “저를 뽑아준 영등포구민과 4선까지 만든 대한민국 위해 일해왔듯 앞으로도 생활정치, 제 주위에서 역할 있다면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3월 1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뵙고 ‘입당을 빨리하게 됐다’는 언론의 질문을 받았다. 3일이라는 시간이 제게는 굉장히 길었다. 결정을 빨리 내려야 저도 제 진로를 택할 수 있고 국민의힘에서도 일정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전민규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전민규 기자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김영주 국회부의장은 상식의 정치인, 합리성을 늘 기준으로 삼고 정치해오신 큰 정치인”이라며 “그 점에서 저와 국민의힘의 생각과 너무나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다양한 생각을 가진 여러 사람이 모여야 유능해지고 봉사할수 있는 정당이다”며 “김 부의장님이 오셔서 저희가 더 강해지고, 유능해지고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정당이 됐다”고 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여야를 불문하고 김영주 부의장은 합리적이고 균형잡힌 의정활동 해오셨다고 다들 신망 높은 분”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정치가 극단으로 치닫고 있고 국민들의 신뢰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대화와 타협, 균형을 잡아주는 정치를 통해서 의회정치를 복원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 김영주 부의장이 탁월한 경륜과 여러 역량을 통해서 큰 기여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