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끌려나간 권혁수, 尹정권 '입틀막' 패러디…SNL "풍자는 권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일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 시즌5 첫회에 등장한 '입틀막' 풍자 장면. 사진 SNL 코리아 방송 캡처

지난 2일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 시즌5 첫회에 등장한 '입틀막' 풍자 장면. 사진 SNL 코리아 방송 캡처

쿠팡플레이의 코미디쇼 'SNL 코리아'에 '입틀막' 장면이 등장했다. 지난달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학위 수여식에서 벌어진 윤석열 정부의 과잉 경호 논란을 풍자한 것이다.

지난 2일 오후 SNL 코리아 시즌5 첫 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으로 분장한 김민교는 3·1절 기념사를 언급했다. 김민교는 "105년 전 우리 선열들이 자유를 향한 신념으로 3‧1운동을 일으키셨다. 결론적으로 그 자유의 정신을 해치는 일은 없어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풍자는 SNL의 권리기 때문에 앞으로도 자유롭게 해주겠다.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2021년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SNL 코리아에 출연했을 때의 말을 떠올리게 했다. 윤 대통령은 그해 10월 이 프로그램 코너인 '주 기자가 간다'에서 주현영이 "SNL이 자유롭게 정치 풍자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실 건가요?"라고 묻자 "그건 도와주는 게 아니라 SNL의 권리"라고 답한 바 있다.

2021년 당시 대선 후보였던 윤석열(아래) 대통령이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의 코너 '주 기자가 간다'에 출연한 모습. 사진 SNL 코리아 방송 캡처

2021년 당시 대선 후보였던 윤석열(아래) 대통령이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의 코너 '주 기자가 간다'에 출연한 모습. 사진 SNL 코리아 방송 캡처

2일 방송에서는 이른바 '입틀막 사건'을 패러디하는 장면도 나왔다. 연기자들은 지난 설 명절에 윤 대통령이 대통령실 직원들과 가수 변진섭의 노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를 함께 부르는 모습을 재현했다.

이 과정에서 권혁수가 고음으로 자신의 노래 실력을 뽐내는 등 튀게 행동했다. 그러자 경호원 복장을 한 배우들은 그의 입을 틀어막으며 문밖으로 끌고 나갔고 권혁수는 "놔, 놔! 애드리브 할 수 있게 해주세요"라고 외쳤다. 권혁수가 사라진 후 윤 대통령 역을 맡은 김민교와 다른 출연진은 평온한 얼굴로 노래를 마쳤다.

지난달 16일 카이스트 학위 수여식에서는 한 졸업생이 윤 대통령 축사 도중 항의하다 경호원들에 의해 입이 막힌 채 팔다리가 들려 나갔다. 당시 "과학 강국으로의 퀀텀 점프를 위해 연구·개발(R&D) 예산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윤 대통령을 향해 졸업생 신분으로 참석한 신민기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대변인이 "생색내지 말고 R&D 예산을 복원하십시오"라고 소리치자 강제로 퇴장당한 것이었다.

지난달 1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하자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1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하자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고 있다. 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