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가득 주유'의 함정…"9만원 기름 넣었는데 15만원 결제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를 하고 있다. 뉴스1

셀프주유소에서 실제 주유한 금액보다 더 많은 금액이 결제된 것을 뒤늦게 알게 된 소비자들의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A씨는 고속도로에 있는 셀프주유소에서 ‘가득 주유’를 선택해 9만 6000원어치의 기름을 넣었다. 하지만 며칠 뒤 15만원이 주유 대금으로 승인된 것을 확인했다. ‘가득 주유’로 선결제한 15만원은 취소되고 9만 6000원이 새로 승인돼야 했는데 이 과정이 생략된 것이다.

현재 셀프주유소는 고객이 선택한 최대 주유 예상금액을 보증금 개념으로 선결제한 후 주유를 진행한다. 실제 주유 금액이 보증금보다 적은 경우 실제 주유 금액 승인이 새로 난 후에 선결제가 취소된다.

이런 절차 때문에 선결제 후에는 반드시 주유 금액 이상의 카드 사용 한도가 남아 있어야 한다. 만약 추가 결제를 할 때 한도가 그만큼 남아 있지 않으면 한도 부족으로 인식해 실제 주유 금액이 승인되지 않고, 선결제 취소도 이뤄지지 않는 것이다.

금감원

금감원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셀프주유소 카드 결제와 관련한 소비자 유의 사항을 3일 안내했다.

금감원은 소비자가 셀프주유소에서 카드로 결제할 때는 영수증을 꼭 확인하고, 결제금액이 실제 주유한 금액과 일치하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셀프주유소에서 카드 승인 거절이 발생한 경우 카드사에서는 ‘한도 초과 승인 거절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영수증이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카드 초과결제를 확인하면 소비자는 주유소에 재방문하지 않고 전화로도 결제를 취소할 수 있다.

취소 및 환급은 일반 카드결제 취소와 동일하게 3∼4영업일이 소요되며, 처리결과는 카드사 앱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