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킹’ 르브론 제임스, NBA 최초 통산 4만점 돌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덴버 너기츠전에서 개인 통산 4만 득점 고지에 오른 뒤 환호하는 르브론 제임스. AP=연합뉴스

덴버 너기츠전에서 개인 통산 4만 득점 고지에 오른 뒤 환호하는 르브론 제임스.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명가 LA레이커스 소속으로 활약 중인 ‘킹’ 르브론 제임스(미국)가 사상 최초로 정규리그 4만 득점 고지에 올랐다.

제임스는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크립토닷컴아레나에서 열린 덴버 너기츠와의 2023~24시즌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2쿼터 1분 21초만에 레이업 득점으로 개인 통산 4만 득점째를 기록했다. 이 경기에 앞서 3만9991점을 기록 중이던 제임스가 NBA 역사에 새로운 획을 그은 순간이었다.

제임스는 지난 시즌 카림 압둘 자바가 보유한 정규리그 최다 득점 종전 기록(3만8387점)을 뛰어넘은 데이어 올 시즌에는 NBA 역사를 통틀어 최초로 4만 득점 고지에 오른 인물이 됐다. 지난 1946년 출범한 NBA 역사를 통틀어 3만 득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도 제임스와 압둘 자바를 포함해 7명뿐이다. 현역 선수는 제임스가 유일하다. 이날 4만점 고지를 넘으면서 ‘NBA 역사상 최초로 4만 득점-1만 리바운드-1만 어시스트를 모두 달성한 선수’라는 타이틀도 함께 얻었다.

덴버전에서 레이업슛을 성공시켜 개인 통산 4만 득점 고지에 오른 르브론 제임스(오른쪽). AP=연합뉴스

덴버전에서 레이업슛을 성공시켜 개인 통산 4만 득점 고지에 오른 르브론 제임스(오른쪽). AP=연합뉴스

제임스는 지난 2003년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 지명돼 프로 무대를 밟았다. 이후 마이애미 히트와 클리블랜드를 거쳐 지난 2018년부터 LA레이커스의 간판 스타로 활약 중이다.

1984년생으로 올 시즌 NBA 등록 선수 중 최연장자에 해당하지만 올 시즌 평균 득점 25.3점, 7.1리바운드, 7.9어시스트로 톱클래스 경기력을 유지하고 있다. 그의 아들인 2004년생 브로니도 조만간 NBA 무대를 노크할 예정이라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NBA 코트를 누비는 장면도 조만간 연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손에 바르는 파우더를 하늘 위로 흩날리며 대기록을 자축하는 르브론 제임스. AP=연합뉴스

손에 바르는 파우더를 하늘 위로 흩날리며 대기록을 자축하는 르브론 제임스. A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