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민주 탈당 김영주 부의장 오늘 회동…"국힘 입당 설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윤호중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윤호중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과 1일 전격 회동한다.

정치권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저녁식사를 함께할 예정이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을 만나 국민의힘에 입당해 총선에 출마해 달라고 설득할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영등포갑 4선인 김 부의장은 지난달 19일 자신이 공천 평가 ‘하위 20%’에 포함된 사실을 공개하며 민주당을 탈당했다.

김 부의장은 탈당 선언 당시 “영등포 주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모멸감을 느낀다”라며 “어떤 근거로 하위에 평가됐는지 정량평가, 정성평가 점수를 공개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친명도 아니고 반명도 아니다. 오로지 국민 속에서 더 사랑받고 신뢰받는 민주당으로 만드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 위해 중간 지대에서 노력해 왔다”면서 “하지만 그런 저를 반명으로 낙인찍었고, 이번 공천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명분으로 평가점수가 만들어졌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지금의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사당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