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컷오프' 기동민 "당이 檢과 같은 잣대로 날 공격…재심 요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기동민(재선·서울 성북을) 의원이 29일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에 반발하며 재심을 요청했다.

기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에서 배제될 근거는 전혀 없다"며 "공천관리위 심사와 전략공관위 결정에 대해 재심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기 의원은 "검찰의 조작에 부화뇌동하는 금품수수 프레임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당연히 공천과정에서 검찰의 조작된 기소는 정치적으로 배척해야 한다. 그러나 이제 와서 당이 진실보다는 검찰과 같은 잣대로 저를 공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3월 당무위원회에서 기 의원을 비롯해 이재명 대표와 이수진 의원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정치 탄압이라는 결정을 내렸던 것을 언급하며 그런데도 "당의 결정과 약속은 무시됐다. 누구는 되고, 기동민은 안 된다고 한다. 도대체 기준이 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공천 컷오프 위기에 놓인 기동민 서울 성북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과 공관위에 공천 재심 요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공천 컷오프 위기에 놓인 기동민 서울 성북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과 공관위에 공천 재심 요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기 의원은 라임 사태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200만원대 고가 양복을 받았다는 혐의에 대해선 "8년 전, 아버지의 절친한 직장 후배인 이강세로부터 당선 축하 선물로 30~40만원대 양복 한 벌을 선물 받았다. 그리고 그 비용을 김봉현이 지불했다는 사실은 추후 수사 과정에서야 알게 됐다"며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 당시는 김영란법도 만들어지기 전이라 법적으로도 아무 문제가 없다"며 "라임 사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당 공관위는 지난 28일 기 의원 지역구인 서울 성북을을 전략 지역으로 지정했고 전략공천위는 이날 김남근 변호사를 전략적으로 공천했다. 기 의원과 같은 혐의로 재판 중인 이수진 의원에게는 경기 성남 중원에서 경선 기회를 줬다.

임혁백 공관위원장은 "기 의원은 금품 수수를 시인했지만, 이 의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아 정상적으로 심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