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탈북민 친밀도 19%… 일본 22%, 동남아 31% 보다 낮았다

중앙일보

입력

한국 사람들이 북한이탈주민보다 일본인이나 동남아시아인을 더 친근하게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스1에 따르면 송현진 이화여대 통일학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은 28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통일준비'를 주제로 개최한 제37차 남북관계 전문가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탈북민들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 박람회가 열린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9년 만이다. 뉴스1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탈북민들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 박람회가 열린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9년 만이다. 뉴스1

송 연구위원이 인용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의 통일의식조사에 따르면 한국 사람들의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친밀도는 19%였다. 이는 미국(39.6%), 동남아 및 남아시아인(31.4%), 일본인(22.3%), 조선족(21.1%)보다 낮은 수치다.

다만 북한이탈주민 중 한국 거주를 원하는 사람들은 모두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은 2021년 26.3%, 2022년 29.2% 2023년 32.5%로 늘고 있는 추세로 나타났다.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은 '동의하지 않는다'는 부정적 인식이 2022년 57%보다 5.5% 포인트 상승해 2023년은 62.5%로 조사됐다. 이는 2007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두 번째로 가장 높은 수치다. '동의한다'는 의견은 37.5%에 그쳤다.

송 연구위원은 북한에 대한 인식이 비우호적일수록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친근감은 감소하며, 북한을 우호적으로 인식할수록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친근감이 높아진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이탈주민을 만나본 경험이 있을수록 친근감이 높아지며 통일의 필요성에 동의하지 않을수록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친근감이 낮아지고, 통일의 필요성을 낮게 인식할수록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수용도가 낮아지는 경향이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송 연구위원은 따라서 북한이탈주민만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보다는 남북한주민이 함께하는 쌍방향 사업으로 추진하는 게 친밀도를 높이는 효과적 정책이라고 제안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