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與 "민주당, 내일 쌍특검법 표결 안 한다고 통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는 29일 본회의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었던 쌍특검법(김건희 여사 특검법안 및 대장동 50억 클럽 특검법안) 처리가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의원총회에서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내일 쌍특검 표결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이야기해놓고 표결 안 한다고 조금 전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정치·외교·통일·안보·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 중인 지난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김성룡 기자

정치·외교·통일·안보·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 중인 지난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김성룡 기자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서) 의총 시작 직전에 선거구 획정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쌍특검 표결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해도 너무한 것 아닌가"라며 "재의요구권 행사한 법안을 오래 끈 사례가 국회 역사상 없다. 21대 국회에서도 최장 14일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상대 당을 기만하고 약속을 파기했다"며 "현실적으로 내일이 마지막 본회의이고 선거 후 본회의를 열 수 있을지도 (미지수이고), 연다 하더라도 선거 전과 상황과 각 당 분위기가 다를 텐데 이 상황 자체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앞서 여야는 오는 29일 본회의를 선거구 획정안 처리의 '데드라인'으로 정하고 물밑 협상을 이어왔으나, 구체적인 협상안을 놓고 대립하면서 협상이 사실상 결렬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원내대표는 "선거구 협상과 관련해 우리 당은 교착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비례대표 1석을 양보해서 민주당이 지금 전북이 1석 감석된 것을 채워주고, 그동안 여야 정개특위에서 합의해 둔 특례 지역 4곳만이라도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면서 "그런데 민주당이 그 외에 부산 추가 조정을 또 요구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 추가 조정은 남구를 둘로 나누고 북·강서를 기존대로 유지하자는 것으로, 쉽게 말해 민주당 박재호 전재수 의원을 살리기 위해 선거구를 그렇게 조정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라며 "민주당은 부산의 추가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다시 획정위 안대로 하겠다고 협상을 파기하고 나간 상황"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