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해 지방공무원 1만6333명 채용…18세도 7급 지원 가능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행정안전부가 올해 17개 시·도에서 1만6333명의 지방공무원을 신규 채용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1만8819명)보다 소폭 줄어든 규모다. 대신 청년층의 공직 진출 확대를 위해 7급 이상 지방공무원 시험의 연령 하한을 종전 20세에서 18세로 낮췄다.

행정안전부, 24년 지방공무원 신규 채용 계획 #응시연령 낮춰 '소년등과' 가능하도록

직종별로는 일반직 1만6309명과 별정직 24명을 선발한다. 이 중 일반직은 7급 이상 621명, 8·9급 1만3087명, 연구·지도직 373명, 임기제 2207명, 전문 경력관 21명 등이다. 시·도별로는 경기도 3478명, 서울 2311명, 경북 1523명, 전남 1386명, 충남 1166명 순으로 많다.

행안부는 공개경쟁임용시험으로 1만2423명, 경력경쟁임용시험으로 3910명을 각각 채용할 계획이다. 또 사회통합·공직 다양성 확보를 위해 장애인, 저소득층, 고졸(예정)자 등을 대거 선발한다. 응시수수료 면제 대상 역시 기초생활 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지원 대상자에서 '장애인연금법' 에 따른 수급자 등으로까지 확대된다.

또 올해부터는 청년층의 공직 진출 기회를 넓히기 위해 7급 이상 지방공무원 시험의 응시 연령 하한을 18세로 낮췄다. 이에 따라 200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까지 응시할 수 있다.

필기시험장으로 들어서고 있는 공무원 시험 응시생의 모습. [뉴스1]

필기시험장으로 들어서고 있는 공무원 시험 응시생의 모습. [뉴스1]

한편 지방공무원 필기시험은 전국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8·9급은 6월 22일(토)에, 7급은 11월 2일(토)에 각각 치러진다. 시·도별 선발인원 등 구체적인 사항은 지방자치단체 누리집 및 지방자치단체 인터넷원서접수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민재 행안부 차관보는 "지방시대 실현을 위해서는 우수한 지역 인재 선발이 매우 중요하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으로 역량 있는 인재를 선발하여 질 높은 행정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