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대 4번타자’ 노시환 떴다…상대팀도 놀란 140m 홈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 중인 한화 이글스 스프링캠프에서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국가대표 4번 타자 노시환(오른쪽). 스프링캠프 타율이 무려 0.667에 달하고 삼진은 없다. [뉴스1]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 중인 한화 이글스 스프링캠프에서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국가대표 4번 타자 노시환(오른쪽). 스프링캠프 타율이 무려 0.667에 달하고 삼진은 없다. [뉴스1]

한화 이글스의 노시환(24)이 스프링캠프에서 국가대표 4번 타자의 위용을 떨치고 있다.

노시환은 지난 26일 일본 오키나와 아카마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연습 경기에서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뜨렸다. 삼성 선발투수인 코너 시볼드의 빠른 공을 받아쳐 야구장 중앙의 스코어보드 위 깃발까지 공을 날려 보냈다. 비거리 140m를 넘는 대형 홈런이었다. 양 팀 선수단에서도 탄성이 터져 나왔다.

노시환은 “상대 투수가 초반부터 카운트를 잡으려고 들어올 것 같아서 직구 하나만 노리고 쳤다”며 “아직은 스프링캠프 기간이기 때문에 호들갑을 떨 필요는 없다. 하지만 몸 상태도 좋고, 타석에서 공도 잘 보이는 편”이라고 말했다.

노시환은 호주에서 진행된 한화의 1차 전지훈련에서도 좋은 타격 감각을 뽐냈다. 호주 국가대표와의 첫 경기에서 2타수 2안타 2타점으로 2-1 승리를 이끌었다. 청백전 포함 이번 스프링캠프 타율이 무려 0.667(15타수 10안타). 고무적인 건 삼진이 단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노시환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등 국제대회에 출전했던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그는 “국제대회에서 외국 투수들의 공을 많이 쳐보면서 자신감이 붙었다. 경험이 많아지니 아무래도 타석에서 마음이 편해졌다”고 했다.

한화는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 다크호스로 꼽힌다. 지난해 채은성을 영입했고, 신인왕을 수상한 투수 문동주의 구위도 위력적이다. 여기에 내야수 안치홍과 에이스 류현진까지 가세했다. 노시환은 “투수진은 믿어 의심치 않고, 타선도 어느 팀이랑 비교해도 해볼 만 하다. 특히 안치홍 선배가 합류하면서 내가 못 쳐도 누군가 해결해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겼다”고 했다.

노시환은 오는 3월 또 한 번 태극마크를 단다. 팀 코리아 소속으로 17일과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LA 다저스와의 경기에 나설 것이 유력하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꿈꾸는 노시환에겐 자신을 어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노시환은 “스타일과 포지션이 비슷한 샌디에이고의 매니 마차도를 좋아한다. 그 밖에도 내가 좋아하는 선수들이 한국을 찾는다니 기대가 크다. 메이저리그 선수들 앞에서 내 실력을 100%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