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복귀 고민" "더 세게 대응"…최후통첩 D-1, 동요하는 전공의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의 '마지노선'(29일)이 다가오고 있지만,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대전협의 공식 입장은 지난 21일 새벽 7개 요구안을 담은 성명서가 마지막이다. 대전협 내부에선 강경한 정부 대응에 당황한 분위기와 함께 움츠린 지도부에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 모습. 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 모습. 연합뉴스

정부는 전공의들이 29일까지 복귀하지 않으면 사법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27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전공의들의 사직이 헌법상 기본권인 직업 선택의 자유에 따른 것이라고 하지만, 공익이나 사회질서 유지를 위해서 일정한 범위 내에서 제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미복귀 전공의에 대해 최소 3개월의 면허정지 처분과 관련 사법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대전협은 앞서 지난 21일 새벽 대전협은 의대 증원 백지화 등 7개 요구안을 담은 성명서를 내고 “일부라도 수용하지 않으면 정부와 대화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강경한 입장을 밝힌 뒤 일주일째 소식이 없는 상황이다. 정부와의 소통도 원활하지 않다. 박 차관은 이날 “공식적으로 (전공의들에) 대화를 제안하고 비공식 루트를 통해서도 대화 제의를 많이 하고 있지만 현재 원활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27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협 내부에선 성공했던 2020년 전공의 파업과 비교해 정부의 대응 수준이 강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대전협 일부 지도부는 전공의들에게 “업무개시명령은 아플 것”이라며 “법리에서도 여론에서도 복지부를 이기기 힘들 것이라고 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번 정부의 대응이 2020년과 다르다”면서 “복지부에 누구보다 분노하고 있지만 재계약 거부 등 업무개시명령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 확실치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부 전공의들은 리더십을 발휘하지 않는 대전협에 대한 불만도 표출하고 있다. 사직서를 제출한 한 전공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전협 차원의 대응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면서 “전공의들 사이에선 거리 집회라도 해야 할지, 이대로 가만히 있으면 될지 불안하다”고 말했다. 박단 대전협 비대위원장은 지난 21일 성명서 발표 직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나를 잡아가라”는 글로 정부에 항의한 뒤 향후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 모습. 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 모습. 연합뉴스

정부의 압박에 전공의들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일부는 복귀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이날 박 차관은 브리핑에서 “일부 병원에서는 전공의들이 꽤 복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오후 7시 기준 주요 99개 수련병원 점검 결과 소속 전공의 80.6%인 9909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72.7%인 8939명은 근무지를 이탈했다. 이번 통계에는 자료 부실 제출로 시정 명령 예정인 1개 병원이 제외됐다.

일부 전공의들은 정부의 최후통첩이 ‘협박’이라며 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수도권 대학병원의 한 전공의는 “면허 정지, 취소 등의 행정 처분과 법적 조치 등으로 전공의들을 협박할수록 정부에 대한 회의감과 실망감은 더 커지고 업무로의 자발적 복귀는 더 멀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공의는 “정부 대응의 강도가 높아질수록 더 많은 전공의가 낙담하여 병원을 떠날 것”이라며 "동료들도 같은 생각을 가진 이들이 많다"고 말했다.

전공의들이 정부와 소통을 위해서 하나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권용진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 교수는 “일부 전공의들이 신문·방송 인터뷰를 자처하면서 그 발언이 전공의 전체의 입장으로 오해되기도 한다”면서 “박단 비대위원장 등 대전협을 대표하는 지도부가 나서서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