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한국, 우크라에 국방물자 더 지원을…155㎜ 포탄 가장 필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리 김 미국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수석 부차관보가 지난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외신센터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2주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리 김 미국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수석 부차관보가 지난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외신센터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2주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대공 방어 등 국방 물자를 더 지원하기를 바란다고 미국 국무부 고위당국자가 밝혔다.

유리 김 미국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수석 부차관보는 26일(현지시간) 한미연구소(ICAS) 주최 온라인 심포지엄에서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정치적 지지뿐 아니라 실질적인 방어 지원을 제공했고, 우리는 그런 물자(materials)가 우크라이나로 더 가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탄약 등 군사·물자 지원을 더 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답변하면서다.

한국은 그간 비살상무기만 지원한다는 원칙에 따라 지뢰제거 장비, 긴급 후송차량, 전투식량, 방탄복, 방독면 등을 우크라이나에 제공했다.

김 부차관보는 한국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50여 개 국가 연합인 ‘우크라이나 방위 연락 그룹’(UDCG) 국가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연합국에 지원을 촉구하는 물자와 관련해 “지금 당장 가장 필요한 것은 155mm 포탄”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한국에 구체적인 무기 지원을 요청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모든 연합국에 대공방어(air defense)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런 요청을 매우 폭넓게 했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우크라이나에 대해 살상 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면서도 “다만 부차관보 발언에 대해선 외교채널을 통해 확인해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155㎜ 포탄, 생산량 늘려도 태부족

우크라이나는 서방에 포탄 지원을 거듭 호소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니콜라이 덴코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유럽연합(EU)이 우리에게 약속한 100만 발의 포탄 중 50%도 아닌 30%만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EU 국방장관들은 우크라이나에 1년간 155㎜ 포탄 100만 발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중요성이 재확인된 155㎜ 포탄 연간 생산량은 지난 2년 사이 40%가량 증대됐다. 그러나 유럽이 생산하는 포탄 개수는 월 5만 발 안팎으로, 우크라이나가 매달 필요로 하는 20만 발에 턱없이 부족하다.

지난 12일 독일 방산기업 라인메탈 탄약 공장에 놓여있는 155mm 포탄. 이날 이 회사 기공식에는 독일 총리와 덴마크 총리가 참석했다. EPA=연합뉴스

지난 12일 독일 방산기업 라인메탈 탄약 공장에 놓여있는 155mm 포탄. 이날 이 회사 기공식에는 독일 총리와 덴마크 총리가 참석했다. EPA=연합뉴스

이에 유럽 국가들이 유럽산이 아닌 ‘제3국’ 탄약을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는 방안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앞서 일부 국가가 EU기금을 역외 탄약 구매에 사용하는 것을 반대하던 것과 달라진 기류다.

마크롱 “제3국 탄약 구매 지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는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에서 탄약 수십만 발을 유럽 역외 국가에서 구입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프랑스와 네덜란드가 지지를 나타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체코의) 이 제안에 동참할 것이다. 우리의 유일한 목표는 효율성”이라고 했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도 기자들에게 네덜란드는 이 같은 계획에 1억 유로(약 1450억원)를 지원하기로 했고 다른 국가들도 뒤따르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페트르 파벨 체코 대통령은 이달 뮌헨안보회의에서 155mm 포탄 50만 발과 122mm 포탄 30만 발을 확보했고 자금이 제공되면 몇 주 안에 인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체코 국방부는 캐나다와 덴마크, 공개를 원치 않는 다른 국가들로부터 예비 약속을 받고 조율 중이라고 했다.

26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에서 유럽 국가 지도자들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에서 유럽 국가 지도자들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국산을 찾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당국자는 최근 WP와의 인터뷰에서 “모두가 국내시장이 이익을 보길 원하고 있다”면서도 “편협한 지역주의에 사로잡혀선 안 된다. 최선의 거래처가 한국이라면 우린 한국제를 사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