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차은우보다 이재명이랍니다” 하위 10% ‘비명’ 박영순 탈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총선 후보 공천에서 배제된 비명(비이재명)계 인사들의 탈당이 잇따르고 있다.

현역 평가 하위 10% 통보를 받은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구)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한 민주당에서는 정당 민주주의의 미래를 기대할 수 없기에 진정한 민주주의 정당을 새롭게 꿈꾸며 탈당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역 의원 하위 평가 10% 통보에 반발하며 민주당 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뉴스1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역 의원 하위 평가 10% 통보에 반발하며 민주당 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뉴스1

박 의원은 “저는 민주당의 이름으로 윤석열 정권을 비판할 수 없다.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와 민주당 내부의 모습이 폭주하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과 판박이처럼 닮아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새로운미래’에 합류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의원은 “내 편이 아니면 법과 제도를 악용해서 겁박하고 제거하는 모습, 상식을 버리고 권력 앞에 줄서서 ‘바이든’ ‘날리면’ 식의 거짓아첨을 해야하는 모습이 그렇다”며 “차은우보다 이재명이랍니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동료 의원들을 조롱하고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는 태도를 노골화하며 공천이 아닌 망천을 강행하는 무모함과 뻔뻔함에 질려 더 이상의 기대와 미련은 어리석은 것임을 깨닫고 탈당 결심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작금의 민주당은 ‘이재명 당 대표 1인의 지배’를 위한 사당으로 전락하고 방탄과 사욕을 위한 전체주의 집단으로 변질됐다”고 직격했다.

이미 탈당한 인사들에 더해 경선을 포기하는 비명계 인사들이 무소속 출마를 하거나 이낙연 전 대표가 만든 ‘새로운미래’에 합류하면 민주당의 총선 전략에도 적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현재까지 민주당을 탈당한 의원은 현역 평가 하위 20%를 통보받은 김영주 의원(서울 영등포갑)과 경선에서 배제된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이다. 박 의원은 두 의원에 이은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세 번째 탈당 현역 의원이다.

여기에 후보자 검증 단계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탈당과 함께 국민의힘 입당을 선언했다.

하위 10% 통보를 받은 설훈 의원(경기 부천)도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탈당을 시사했다.

친문계의 상징성을 지닌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자신의 옛 지역구였던 서울 중·성동갑 출마 의사를 고수했지만 이날 공천에서 배제됐다.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종오 진보당 후보에게 경선을 통한 단일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종오 진보당 후보에게 경선을 통한 단일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이상헌 민주당 의원(울산 북구)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당 윤종오 전 의원을 향해 경선을 제안하며 “경선 수용 불응시 출마를 강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에 참여하기로 한 진보당에 울산 북구를 양보하기로 한 바 있다. 이는 이 의원에 대한 사실상의 컷오프(공천 배제)로 해석됐다. 이 의원은 해당 합의에 대해 “그 자체로 실패한 협상”이라며 “정당한 협상과 합의를 위해선 당사자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게 필수적이지만 저에게 설명이나 상의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