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이재명 전략 명확해졌다…호위무사 국회 입성 시키려는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 공천 논란을 두고 "이재명 대표의 총선 전략은 자신을 결사할 호위무사를 국회에 입성시키는 것"이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의 이번 총선 전략은 이제 명확해졌다"며 "국민을 위해 일할 일꾼이 아닌, 자신을 결사옹위할 호위무사를 국회에 입성시키고야 말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친명 공천 직행, 비명 컷오프는 당연한 공식이 됐고 불공정 경선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라며 "이 대표가 비아냥거리기라도 하듯 웃으며 지적한 '0점 받은 의원'들은 '이재명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졌던 의원들로 추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게다가 그렇게도 '검사독재 정권'이라 허위 비방을 늘어놓더니, 고검장 출신 후보들에게 20% 가산점을 부여하는 특혜를 줬다"며 "이 대표 대장동 사건 변호를 맡은 박균택 전 고검장, 이재명 사법리스크 관리 총책임자였던 양부남 전 고검장 등이 수혜를 입게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는 민주당 공천을 자신의 호위무사에게 하사하는 전리품으로 여기는 것"이라며 "이번 총선은 그 무엇도 아닌 '이재명 사당화'와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대한 심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서울 성동구 성수동 북카페에서 기후변화 관련 공약 발표 행사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어떤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특정한 집단을 쳐내는 식의 '피를 보는 공천'을 하고 있다"며 "그게 정상적인 정치냐"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서울 중·성동갑 공천 여부 결정을 앞두고 "우리는 누가 되든 상관없다"며 "다만 그런 절차를 바라보는 게, 국민에게 민주당이 그런 절차의 제1당으로 보이는 것에 대해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날 서울 중·성동갑 공천에서 임 전 비서실장을 배제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공천하기로 했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검증되지 않은 여론조사기관을 누군지 알 수도 없는 외부 지시로 끼워 넣었다고 선관위원장이 사퇴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국민의힘은 경선 여론조사 기관 선정부터 결과 발표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대표 눈치만 보는 공천이 아닌, 국민을 바라보는 공천을 하겠다"며 "민주당 공천은 이 대표 사법리스크를 막기 위한 친위대 구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비명횡사'라는 말까지 나온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