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준표 쓴소리 "법조인 시대 한물갔듯, 의사도 외면받을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해 집단행동 중인 의사들을 향해 “의사들의 직역 지키기가 도를 넘으면 의사들도 국민들에게 외면받는 직종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때 법조인 전성시대가 이제 한물간 시대가 됐듯이 앞으로 의사들도 똑같이 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시장은 “전자공학이 최고 인기과였던 70년대는 30년 후에 대한민국을 전자·반도체 세계 최강국으로 이끄는 원동력이 됐다”며 “뜻 모를 의대 열풍이 나라 전체를 뒤흔드는 지금 대한민국의 30년 후의 모습은 과연 어떤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올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의사들의 직역 지키기가 도를 넘으면 의사들도 국민들에게 외면받는 직종이 될 수도 있다”며 “한때 법조인 전성시대가 이제 한물간 시대가 됐듯이 앞으로 의사들도 똑같아질 것이다. 너무 집착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국도 변호사 수 늘리듯이 순차적 증원으로 서로 타협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전공의 집단 사직 사태와 관련, 의료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 ‘2월 29일까지 미복귀 시 처벌한다’는 방침을 명확히 하고, 한편에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의사단체는 ‘원점에서 논의하지 않는 한 대화는 불가능하다’며 선을 긋고 있어 이번 사태가 극적 타협을 이룰지, 대거 면허정지와 처벌로 이어질지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