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김종인, 당원인 외손자 설득에 개혁신당 합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종인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의 개혁신당 합류에는 외손자의 설득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혁신당 김종인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전달한 당 옷을 입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김종인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전달한 당 옷을 입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26일 오후 평화방송(CPBC) '김혜영의 뉴스공감'에서 이낙연 측의 새로운미래와의 결별 이후 김 위원장 모시기에 전력을 다했다며 "(김 위원장 부인) 김미경 교수도 여러 가지 조언을 주셨지만, 김종인 위원장 가족 중에 가장 감사하고 분은 올해 대학에 들어가는 외손자"라고 했다.

이 대표는 "외손자가 개혁신당이 차려지자마자 당원 가입을 했더라"며 김 위원장이 합류하게 된 결정적 요인이 "그 당원(외손자)의 설득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위원장이 개혁신당 방향성 등에 다소 불만이 있었지만 결국 거기서(외손자 설득) 마음이 동하신 것이 아닐까 싶다"며 "다음 세대가 선택하는 정당이 개혁신당이라는 확신이 생기신 것 같더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이 대표의 출마 지역으로 대구를 꼽은 것에 대해선 "대구 12개 지역구 중 한 곳에 출마하면 국민의힘이 저격 공천할 수도 있고 11개 지역구가 (국민의힘이) 우세하다고 보고 대구 전체를 (국민의힘이) 견제할 가능성이 있다"며 "(국민의힘) 중앙에서도 지원할 것이기에 굉장히 외로운 싸움을 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빠르면 이번 주 안으로 (출마지역) 판단을 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