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알라는 울고 있었다…숨진 암컷 옆 수컷의 '먹먹한 행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호주에서 죽은 암컷 코알라를 끌어안고 슬퍼하는 수컷 코알라의 모습이 포착됐다.

23일(현지시간) 호주 언론 위클리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의 한 동물구조단체는 남부 애들레이드 힐(Adelaide Hills)에서 촬영한 코알라 한 쌍의 영상을 공개했다.

암컷이 죽자 끌어안고 슬퍼하는 수컷 코알라. 사진 엑스(X) 'RealUntoldStory' 영상 캡처

암컷이 죽자 끌어안고 슬퍼하는 수컷 코알라. 사진 엑스(X) 'RealUntoldStory' 영상 캡처

영상에 따르면 구조대원들은 구조가 필요한 코알라 2마리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다. 이미 암컷 코알라는 숨진 상태였고, 홀로 남은 수컷 코알라는 숨진 암컷을 끌어안으며 슬퍼하고 있었다.

단체는 "이런 모습을 목격하는 것은 동물 구조대원들에게도 드문 일이다"라며 "죽은 코알라가 관련된 구조 작업은 항상 힘들지만, 이번엔 더욱 가슴이 아팠다"고 밝혔다.

단체는 암컷의 사체를 수습해주고, 수컷은 건강한 상태인 것을 확인한 후 자연으로 돌려보냈다고 전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도 "가슴이 먹먹해진다", "동물도 사람처럼 감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애도를 표했다.

한편 호주의 코알라는 서식지 파괴·산불·다른 동물의 공격 등으로 인해 개체 수가 급감하고 있다. 호주 코알라 재단(Australian Koala Foundation)에 따르면 2023년 기준 야생 코알라의 개체 수는 3만 8000마리에서 6만 3000마리로 추산된다.

특히 세계자연기금(WWF)의 연구에 의하면 2019년에서 2020년에 발생한 산불 이후 뉴사우스웨일스주(New South Wales·NSW)의 북부 해안 6곳에서 코알라 개체 수가 7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