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해 신입생 0명"… 이런 초등학교 전국에 157곳

중앙일보

입력

저출산의 여파로 올해 전국에서 신입생이 한 명도 없는 초등학교가 157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저출생 현상이 이어지면서 불과 2년 뒤인 2026년 우리나라 초·중·고교생 수가 500만명을 밑돌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 30만명대로 떨어진 초등학교 1학년 취학아동 숫자는 2년 만에 20만명대에 진입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저출생 현상이 이어지면서 불과 2년 뒤인 2026년 우리나라 초·중·고교생 수가 500만명을 밑돌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 30만명대로 떨어진 초등학교 1학년 취학아동 숫자는 2년 만에 20만명대에 진입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달 20일 기준으로 3월 신학기에 취학 예정인 아동이 없는 학교가 전국에서 157곳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취학의무 유예자와 조기입학 신청자·외국인 학생 등을 모두 포함한 수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취학 아동이 없는 초등학교는 전북이 34곳(휴교 2개교 포함)으로 가장 많았다. 경북 27개교, 강원 25개교, 전남 20개교, 충남 14개교, 경남 12개교, 충북 8개교 순이었다. 또 인천이 5곳, 경기·제주가 각 4곳, 대구와 부산은 각 3곳과 1곳이었다.

취학 아동이 없는 초등학교가 단 한 곳도 없는 시도는 서울·광주·대전·울산·세종 등 모두 특별시·광역시 단위 지역이었다.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초등학교 1학년 예비소집 인원은 모두 36만9441명이었다.

지난해(4월 1일 기준)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수가 40만1752명으로 40만명 선에 '턱걸이'했지만 올해는 30만명대로 떨어졌다.

앞서 한국교육개발원(KEDI)은 '2024~2029년 학생 수 추계' 자료에서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수가 내년 31만9935명 선으로 감소한다. 2026년에는 29만686명 선까지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