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잡지에 실렸던 고종 황제 캐리커처…‘고인물’展보니

중앙일보

입력

조선의 황제 고종황제, 프라이(프랑스, 1890년대 활동), 영국, 1899년, 석판화, 36.0x24.0cm. 화정박물관 제공

조선의 황제 고종황제, 프라이(프랑스, 1890년대 활동), 영국, 1899년, 석판화, 36.0x24.0cm. 화정박물관 제공

초상화나 옛사람들을 소재로 한 그림들을 모은 전시가 열린다. 특히 영국 잡지 ‘베니티 페어’(Vanity Fair)에 실린 고종 황제의 캐리커쳐가 눈길을 끈다.

서울 종로구 화정박물관은 다음달 5일부터 박물관 소장 인물화를 소개하는 ‘고인물’(古人物)전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고종 캐치커처를 비롯해 , ‘이정영 초상’, ‘고관 부부초상’, ‘서원아집도’, 폴 자쿨레의 판화 포함 회화와 공예품 약 90점을 선보인다.

첫 번째 섹션에서는 한국과 중국의 초상화를 통해 각각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살필 수 있다. 조선시대 예조판서와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정영(李正英, 1616~1686) 초상과 프랑스 화가이자 풍자만화가인 프라이가 그려 1899년 10월 19일 자 영국 잡지 ‘베니티 페어’에 실린 고종황제의 캐리커처 등이 전시된다.

두 번째 ‘이상적인 삶’(Ideal Life) 섹션은 옛사람들이 지향했던 이상적인 삶을 살았던 인물의 일화를 묘사한 작품들이 소개된다. ‘서원아집도’, ‘동파입극도’ 등이 대표적이다.

세 번째 섹션에서는 중국 당나라인으로 팔선(八仙) 중 한 명으로 알려진 ‘여동빈’을 묘사한 지운영의 부우제군부검도(孚佑帝君負劍圖) 등이 소개된다.

삼국지 내용 중에서 예형이 조조를 욕보이는 장면을 다룬 그림. 작자 미상, 청 1883년, 액자 지본채색, 45.5x63.0cm. 화정박물관 제공

삼국지 내용 중에서 예형이 조조를 욕보이는 장면을 다룬 그림. 작자 미상, 청 1883년, 액자 지본채색, 45.5x63.0cm. 화정박물관 제공

마지막 섹션은 당시 생활상이나 ‘삼국지’처럼 당대 인기를 누린 대중문화를 구현한 그림으로 구성됐다. 이중 ‘어제경직도’는 중국 청대 강희제 때 궁궐에서 간행된 경직도다. 경직도는 농사짓는 일을 의미하는 ‘경’(耕)과 비단 짜는 장면인 ‘직’(織)을 표현한 그림이다. 전시는 6월30일까지. 유료 전시.

‘고인물’(古人物)전 포스터. 화정박물관 제공

‘고인물’(古人物)전 포스터. 화정박물관 제공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