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숨 못 쉬어 입술 파래진 한살배기…"일손 없다" 병원 5곳 퇴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5일 경기도 이천시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119구급대원들이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경기도 이천시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119구급대원들이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 장기화로 의료 공백이 심화하면서 숨을 제대로 못 쉬는 한 살배기 아기를 병원까지 이송하는 데 약 3시간이 걸리는 일이 벌어졌다.

결국 65km 떨어진 진주 경상대병원으로 이송

26일 경남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8시 31분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 주택에서 ‘아이가 숨을 제대로 못 쉰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아이는 1세 남아로 구급대 출동 당시 호흡곤란, 입술 청색증 등의 증세를 보였다. 청색증은 혈중 산소포화도가 낮을 때 나타나며, 응급상황에 준해 즉시 소아청소년과 혹은 응급실 진료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이 남아는 2시간 56분이 지나서야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119구급대가 남아를 이송한 병원도 집에서 무려 65㎞ 떨어진 경남 진주 경상대병원이었다. 아이 집에서 차로 11~19분 거리(4.8~15㎞)에 삼성창원병원과 창원경상대병원도 있었다. 이들 병원에선 ‘의료진 파업’, ‘의료진 부족’ 등을 이유로 이송 환자를 수용할 수 없다고 소방에 통보했다.

소방당국은 경남의 양산부산대병원과 부산의 인제대부산백병원, 인제대해운대백병원에도 전화로 진료가 가능한지 문의했지만 같은 이유로 거절당했다. 그나마 진주 경상대병원이 아이를 받아주면서,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창원소방본부 관계자는 “이송 과정에서 청색증도 옅어지는 등 상태가 호전돼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