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이스라엘대사관 앞서 미군 분신…"팔레스타인에 자유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이스라엘대사관 앞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이날 현역 미 공군이 대사관 앞에서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분신해 중태에 빠졌다.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이스라엘대사관 앞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이날 현역 미 공군이 대사관 앞에서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분신해 중태에 빠졌다. AP=연합뉴스

미국 이스라엘 대사관 인근에서 현역 미 공군이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날 오후 1시쯤 워싱턴DC에 있는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군 훈련복을 입은 상태로 분신했다.

현장에 있던 경호 및 소방 당국자들이 불을 끈 뒤 남성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현재 중태다.

그는 현장에서 이스라엘에 맞서온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분신하는 모습을 소셜미디어(SNS)로 생중계했다.

영상에는 이 남성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이스라엘 대사관 쪽으로 걸어가며 “나는 더는 제노사이드(집단말살)의 공범이 되지 않겠다”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은 현재 삭제됐다.

그는 “나는 극단적 시위를 하려 한다”며 대사관 정문 앞에 휴대전화를 내려놓고 몸에 불을 붙인 뒤 쓰러질 때까지 “팔레스타인에 자유를”이라고 외쳤다고 NYT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