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항서냐 황선홍이냐…‘한달살이’ 국대 감독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대한축구협회가 다음 달 열리는 태국과의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두 경기를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안팎으로 흔들리는 축구대표팀의 분위기를 다잡을 ‘특급 소방수’로는 박항서(65) 전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과 황선홍(56)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 누가 맡을까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 누가 맡을까

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이하 강화위원회)는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제2차 회의를 열고 축구대표팀 새 감독 선임 관련 전략을 수정했다. 지난 21일 열린 1차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정해성 강화위원장은 “임시 감독 체제보다는 정식 감독을 곧장 선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흘 뒤 2차 회의에선 이 말을 뒤집었다. 3월 A매치 일정을 임시 감독으로 치른 뒤 6월 A매치를 앞두고 정식 감독을 선임하기로 했다.

강화위원회가 축구대표팀 감독 선임 방식을 바꾼 건 속도 조절의 필요성 때문이다. 홍명보 울산 HD 감독, 김기동 FC서울 감독 등 축구협회가 차기 대표팀 사령탑 후보에 올려놓은 현직 K리그 감독들의 경우 다음 달 1일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다. K리그 감독을 대표팀에 차출하는 건 관련 규정상으론 문제가 없지만, 소속팀 입장에서 개막 직전 예상하지 못한 감독의 대표팀 차출은 날벼락이나 마찬가지다. 협회 입장에서도 현직 감독을 빼간 뒤 해당 프로팀 성적이 좋지 않을 경우 또 다른 반발을 부를 수 있다는 게 부담이다.

그래서 강화위원회는 3월 21일(홈)과 26일(원정 경기) 열리는 태국과의 A매치를 맡을 대표팀 감독 후보로 K리그 현직 감독을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임시 감독 후보군으로는 박항서 전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과 황선홍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을 우선순위에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항서 감독은 3월 A매치 상대인 태국에 정통한 지도자다.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던 시절 각종 국제대회에서 지역 라이벌인 태국과 여러 차례 맞붙으며 경험을 쌓았다. 이와 관련해 박항서 감독 관계자는 “박항서 감독은 축구대표팀 정식 사령탑에는 일절 관심이 없다. 실력 있는 후배에게 지휘봉을 맡겨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도 “(태국과 맞붙는) 3월 A매치에 한해서라면 국가를 위해 봉사하고픈 의향을 가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감독의 단점으로는 MZ세대가 중심을 이루는 축구대표팀 현 주축 멤버들과 교류가 부족했다는 점이 꼽힌다. 하지만 베트남 감독 시절 선수들과 동고동락하면서 ‘파파 리더십’을 발휘한 것에서 보듯 대표팀 분위기를 어렵지 않게 장악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적지 않다.

황선홍 감독은 현재 올림픽팀을 맡고 있어 대표팀 운영에 대한 감각이 생생하다는 게 장점이다.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24세 이하 선수들을 이끌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젊은 선수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이들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그러나 파리올림픽 준비 과정과 3월 A매치 일정이 상당 부분 겹친다는 건 불안한 부분이다. 황 감독은 올림픽대표팀을 이끌고 4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파리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해 열리는 이 대회에서 3위 이내에 들어야 파리 행을 확정 짓는다. 그런데 조별리그에서부터 일본·아랍에미리트(UAE)·중국 등 만만찮은 나라들과 같은 조에 배정돼 방심은 금물이다. 김지수(브렌트퍼드)·배준호(스토크시티)·양현준·오현규(이상 셀틱) 등 올림픽대표팀의 핵심 전력을 이루는 해외파 선수들의 참가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A대표팀과 올림픽팀을 동시에 이끄는 건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