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친명 조정식 "이재명이 불출마 권유? 총선 흔들려는 가짜뉴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조정식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조정식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천 잡음을 잠재우기 위해 친명(친이재명)계 핵심 조정식 사무총장에게 불출마를 권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조 사무총장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5선 중진인 조 사무총장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보도된 ‘조정식 사무총장 불출마 권유’는 명백하게 사실이 아니다”고 적었다.

조 사무총장은 해당 보도에 대해 “당 핵심관계자라는 모호한 주체를 내세워 사실인양기사화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의원평가 하위 20%에 포함된 듯한 기사 전개도 유감이다. 하위 20%에 포함되었다는 어떤 연락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조 총장은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민주당 총선 준비 전체를 흔들려는 것에 강력하게 문제 제기한다”며 “해당 언론사에 정정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해당 보도를 인용할 경우에도 언론중재위 제소 및 법적 책임을 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조 총장이 강력 반발한 보도는 “민주당 핵심 관계자가 ‘조 사무총장에 대한 당내 불출마 기류가 있고, 이 대표도 불출마를 얘기했다’”는 내용이다.

비명계는 이 대표가 사천이 아님을 보여주려면 친명 핵심인 정성호 의원, 조정식 사무총장 등을 공천에서 배제하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