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양대, 해군과 해양무기체계 발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양용모 참모총장(왼쪽)과 이기정 총장이 22일 서울 한양대학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양대)

양용모 참모총장(왼쪽)과 이기정 총장이 22일 서울 한양대학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양대)

한양대(총장 이기정)와 해군(해군참모총장 양용모)이 22일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해양무기체계 발전 및 기술교류 등 상호협력 및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한양대가 2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해군은 한양대에 무기체계 개발과 발전개념 연구에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며, 한양대는 해군에 무인무기체계와 수중감시·탐지체계 등의 학술 연구 동향과 지능정보기술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양 기관은 국방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주요 정책과 현안 관련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 보유하고 있는 장비·설비 등을 상호 교환 및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해 가기로 했다.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한양대학교는 국내 최초로 수중음향분야 연구실을 운영하여 해양무기체계 발전에 기여한 국내 최고의 연구중심 대학이다”라며,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해군력 건설에 한양대가 보유한 연구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상호 교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기정 한양대학교 총장은 “한양대학교는 미래해양연구센터에서 해양무기체계 및 수중통신․탐지 분야 연구를 중점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라며, “이번 해군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한양대가 보유한 각종 연구역량이 해양강군 건설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군과 한양대학교는 1986년 한양대학교 해양융합공학과에 국내 최초로 수중음향연구실을 개설한 것을 계기로 교류를 시작해 2015년부터는 우수 해군 간부 육성을 위해 한양대학교에서 ‘국방정보공학과’를 운영하는 등 지속적으로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