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m 달집태우기, 불꽃놀이...내일 정월대보름 서울 곳곳 '미니 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송파민속보존회의 주최로 송파구에서 열렸던 정월대보름 행사. [사진 송파구]

송파민속보존회의 주최로 송파구에서 열렸던 정월대보름 행사. [사진 송파구]

24일 정월 대보름을 앞두고 서울 곳곳에서 달맞이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다양한 민속놀이공연 등 축제를 준비했다.

가장 먼저 포문을 여는 곳은 서초구다. 양재천 영동1교 밑에서 23일 오후 3시부터 제15회 ‘정월 대보름 달맞이 축제’를 연다. 5m 높이로 쌓은 달집에 주민 소망이 적힌 소원지를 걸고 달이 뜨면 불을 붙이는 ‘달집태우기’ 행사를 준비했다.

동 대항 제기차기·윷놀이 대회가 열리고, 발광다이오드(LED) 쥐불놀이, 투호 등 전통놀이 체험도 가능하다. 먹거리 장터엔 오곡밥·나물 등 대보름 음식과 달고나·붕어빵 등을 준비했다. 이번 행사에 대해 서초구 관계자는 “양재1·2동, 내곡동이 함께 준비해 매년 3000여명이 모이는 지역 대표 축제로 자리 잡았다”고 설명했다.

도봉구에서도 같은 날 달맞이 행사가 있다. 도봉구청 인근 중랑천변에서 ‘정월 대보름 달맞이 축제’를 개최한다. 대취타 연주와 비보이 공연, 사자춤·외줄타기 등 축하공연을 준비했다. 달집태우기는 중랑천에 설치된 수변 달집에서 14개 동 주민센터 대표가 동시에 불을 붙이는 형태로 진행한다. 행사 마지막에는 10여분 동안 불꽃놀이를 진행한다.

서울시 곳곳에 정월대보름 행사

서울 양천구에서 2023년 진행했던 정월대보름 민속축제 불꽃놀이. [사진 양천구]

서울 양천구에서 2023년 진행했던 정월대보름 민속축제 불꽃놀이. [사진 양천구]

대보름 축제는 정월 대보름 당일인 24일에도 계속된다. 동작구청 일대에서 24일 오전 10시부터 ‘정월 대보름 전통문화 행사’가 열린다. 동작구 산하 15개 동 주민이 동의 명예를 걸고 제기차기·투호 등 민속놀이 동 대항전을 개최한다. 야외주차장에서는 떡메치기·널뛰기·고무신 날리기·팽이치기 등 정월 대보름 전통놀이 체험마당이 열린다.

송파구에선 200m에 달하는 청사초롱이 늘어선 이색적인 광경을 접할 수 있다. 24일 석촌호수 수변 무대와 서울놀이마당에서 달맞이 행사를 연다.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3호 송파다리밟기도 열린다. 송파다리밟기는 '다리(橋)를 밟으면 다리(脚)가 튼실해지고, 다릿병이 낫는다'는 의미의 민속놀이다. 공연이 열리는 장소를 방문하면 시민 누구나 가교를 밟고 소원을 빌 수 있다.

지난 2023년 도봉구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사진 도봉구]

지난 2023년 도봉구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사진 도봉구]

양천구는 안양천 신정교 아래 제1·2야구장에서 24일 오후 3시부터 ‘양천구 정월 대보름 민속축제’를 연다. 이번 정월 대보름을 맞아 서울서 가장 높은 달집(12m)이 등장한다. 용왕산 해맞이 행사에서 모은 주민 소원지 1800여장을 달집과 함께 태울 예정이다. 마을 평안을 기원하는 북청사자놀이와 지신밟기·강강술래 등으로 대보름을 즐길 수 있다.

이밖에 영등포구도 24일 저녁 7시 오목교 아래 안양천 둔치에서 달집태우기·불꽃놀이를 진행하고, 25일엔 18개 동에서 제기차기·윷놀이·널뛰기·투호 등 민속놀이를 진행한다.

12m 대형 달집도 등장 

서초구 2023 정월대보름 달맞이축제. [사진 서초구]

서초구 2023 정월대보름 달맞이축제. [사진 서초구]

서울시도 정월 대보름인 2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2024 남산골 세시울림휘영-청’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 이름은 청룡의 해인 갑진년을 맞아 청룡의 앞 글자(청·靑)에서 이름을 따왔다. 푸른 용처럼 새해를 크게 날아오르자는 의미다.

새해 건강과 풍요를 기원하는 ‘용기(龍旗) 놀이’ 행사가 여기서 열린다. 용기 놀이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전주 기접놀이’ 중 하나로 나쁜 기운을 쫓아내고, 경사스러운 일로 나아간다는 의미가 담긴 민속놀이다. 기(旗)놀이꾼 여현수 씨 등 4명이 출연해 큰 용이 그려진 깃발을 들고 천우각 광장 일대를 돈다.

남산골 한옥마을 방문객에는 1인당 ‘부럼 깨기 키트’를 1개씩 제공한다. 전통주 브랜드 국순당과 협업해 ‘귀밝이술 시음 부스’도 운영한다. 김건태 서울시 문화재관리과장은 “시민이 한 해의 근심 걱정을 날리고 행운을 가득 품을 수 있는 기운을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느껴볼 수 있도록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정월 대보름은 유난히 달 크기가 작은 ‘미니 문(Mini Moon)’이 뜬다. 오는 10월 떠오를 달 대비 지름은 약 12%, 면적은 약 23% 작다. 23일 18시 03분에 서울에서 보름달을 볼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