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졸업식서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尹·경호처' 인권위에 진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학위 수여식에서 윤석열 대통령 축사 도중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에 항의하다 경호원들에게 끌려나간 카이스트 졸업생 신민기씨가 23일 윤 대통령과 경호처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했다.

신씨와 카이스트 구성원 등은 이날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진정인은 피해자의 표현의 자유, 신체의 자유, 행복추구권을 침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하자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하자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고 있다. 뉴스1

진정에는 카이스트 동문, 학생, 교직원 등 카이스트 구성원 1146명이 공동진정인으로 참여했다. 대표 진정인인 신씨를 비롯해 주시형 전남대 산업공학과 교수, 2004년도 카이스트 총학생회장이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인 김혜민씨 등이 포함됐다.

신씨는 "오늘 진정은 제가 겪은 일이 다시는 그 누구도 겪어선 안 될 심각한 인권 침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서 윤 대통령이 참석해 축사했고, 신씨는 "생색내지 말고 R&D 예산을 복원하라"는 취지로 소리치다 경호원들에게 끌려 나갔다.

카이스트 동문들은 지난 20일 대통령 경호처장과 직원 등을 대통령경호법상 직권남용, 폭행·감금죄 등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같은 날 카이스트 학생과 교직원 4456여명(학생 3731명, 교직원 725명)은 "명백한 인권침해"라며 대통령실에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