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힘 윤두현, 총선 불출마 “부패세력 회귀 안돼…힘 모아야 한다”

중앙일보

입력

국민의힘 미디어정책 조정특위 윤두현 위원장이 지난 7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포털과 댓글 저널리즘 세미나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 미디어정책 조정특위 윤두현 위원장이 지난 7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포털과 댓글 저널리즘 세미나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경북 경산)이 23일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는 22대 총선에 불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부패 세력 회귀는 안된다며 “윤석열 정권 출범에 크게 기여한 보수의 심장 대구경북은 이번 총선에서도 윤석열 정권이 승리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저의 지역구 경산은 무소속 후보를 앞세우지 못한 채 당내 경선에 대비한 경쟁으로 과열되고 있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국민의힘 경산 당협이 똘똘 뭉쳐서 하나가 돼야 하는데 현재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했다.

이 지역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측을 겨냥해 “지난 지방선거에서 비리 관련 제보로 제외된 후보 등이 중심이 된 깨끗하지 못한 세력에게 승리를 헌납하는 꼴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이 헐뜯는 2022년 지방선거 경산시장 후보 선거 당시, 단수공천은 특정 공천 신청자의 비리 혐의 제보 때문에 경북도당 공관위가 표결 끝에 결심한 것임을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분명히 설명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중앙당 공관위와 최고위 의결로 추진돼서 그 정당성이 입증된 바 있다. 어떠한 경우에도 부패 세력의 회귀는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오늘 저의 양보와 희생으로 경산 당협이 하나가 되어 총선 승리에 매진할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에서 오래 한 분이 무소속으로 나오는 상황에서 당내 경선을 한다고 하면 붐업 (효과)도 있지만, 내부 세력 간 갈등으로 전력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무소속 후보에게 (승리를) 헌납하는 결과가 생길 수 있어 그걸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지역구를 옮길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혀 없다. 평생 왔다갔다 안 하고 살았다”고 일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