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정당지지도, 국힘 37%·민주 35%…격차 좁혀져 [한국갤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도 격차가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한국갤럽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힘 정당지지도는 37%, 민주당은 3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앞선 조사(2월3주차)와 같은 지지도를 유지한 반면 민주당은 4%포인트 상승했다.

개혁신당 3%, 녹색정의당 2%, 새로운미래 1%, 진보당 1% 순이었고,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0%였다.

한국갤럽은 “지난해 3월 초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 양대 정당의 비등한 구도가 지속되고 있다”며 “양당 격차는 통계적으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오차범위(최대 6%포인트) 내에서의 변동”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국민의힘은 서울, 대전·세종·충청,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에서 우세를 보였다. 민주당은 인천·경기, 광주·전라에서 국민의힘에 앞섰다.

연령별로는 60대, 70대 이상에서 국민의힘이, 20대·40대·50대에서는 민주당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에서는 민주당 29%, 국민의힘 28%로 비등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정당의 측면별 이미지에서 국민의힘은 ‘경제 발전 노력’(국힘 34%, 민주 25%), ‘국민 여론 반영’(국힘 31%, 민주 28%), ‘변화·쇄신 노력’(국힘 30%, 민주 22%), ‘공정 사회 노력’(국힘 30%, 민주 24%) 등 4개 부분에서 민주당에 앞섰다. 민주당은 ‘서민 복지 노력’ 부분에서 33%로 국민의힘(27%)보다 높은 선택을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은 한 달간 5%포인트 상승해 34%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이 현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가’를 물은 결과에서는 34%가 긍정 평가했다. 전주보다 1%포인트 오른 수치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1위는 ‘모름/응답거절(20%)’, 2위는 ‘외교(17%)’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주 긍정 평가 이유 3위에는 ‘의대 정원 확대(9%)’가 꼽혔다. 이를 이유로 윤 대통령을 긍정 평가하는 이들은 전주 대비 7%포인트 올랐다. 뿐만 아니라 ‘보건 의료 정책’이 좋다고 말하는 이들도 4%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을 통한 전화 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5.5%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