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컷오프' 노웅래 "부당한 공천 바로잡기 위해 무기한 단식 농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 결정으로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된 노웅래(4선·서울 마포갑) 의원이 22일 "공천위원장이 이에 대해서 해명하고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당 대표실 점거 농성을 벌이며 "부당한 공천을 바로잡기까지, 더 이상 희생자 나오지 않을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을 하려고 여기 왔다. 이 자리에서 계속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관위의 사실상 '컷오프'에 반발하며 당대표실 점거 농성을 하고 있다. 뉴스1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관위의 사실상 '컷오프'에 반발하며 당대표실 점거 농성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민주당 공관위의 5차 심사 발표에 따르면 노 의원의 현역구인 서울 마포갑을 비롯해 동작을, 경기 의정부을, 광명을, 충남 홍성·예산 등 5곳이 전략 선거구로 지정됐다.

사실상 공천장을 못 받게 된 노 의원은 "시스템 공천이라고 해놓고서 뒤로는 특정인이 한 사천"이라며 "명백한 당의 횡포이자 공관위의 횡포 독재"라고 비판했다. 구체적으로 특정인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당 대표인 이재명 대표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노 의원은 임혁백 위원장의 공관위원장 사퇴 요구와 함께 전략지역 선정 과정과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그는 "부당한 공천 바로잡기 위해서 바로잡힐 때까지 여기서 무기한 단식할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당 대표와 면담을 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아직 오지 않아서 안 했다"며 "당 대표랑 면담하고 상관없이 당 대표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노 의원의 농성 장소인 당 대표실에서 오는 23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