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이재명 소탐대실…극좌 표 급해, 게이머 대변자 내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진보당과 단일화를 하기 위해 울산 북구 지역구를 내준 것은 야합"이라고 비판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상헌 의원님은 게임 관련 법안 등으로 젊은 세대에게도 매우 강한 지지세가 있는 의원님인데, 이재명 대표는 극좌세력의 표가 급해서 젊은 게이머들의 대변자였던 분을 내쳐버리는 소탐대실을 했다"고 비판하며 민주당 이상헌 의원의 반발에 대한 보도 링크를 올렸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민주당은 진보당과 통합비례정당인 ‘민주개혁진보연합’ 구성 논의에서 울산 북구 지역구 후보로 윤종오 전 진보당 의원을 단일화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해당 지역구 현역인 이상헌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 기자회견에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반발하며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시사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 의원이) 트위치 사태나 망중립성 논쟁, 확률형 아이템 문제 등에 있어서 활발한 활동을 해오셨기에, 국민의힘 대표로 젊은 층에 확장해 나가는 데 있어 민주당에서 가장 두려운 의원님이었다"며 "이재명 대표에게 더해질 진보당 표보다 젊은 층의 이탈이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2년 통진당과 손을 잡고 선거에서 큰 손실을 본 한명숙 대표의 전철을 그대로 밟는 민주당"이라며 "이번 선거에서는 큰 낭패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