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컷오프' 이수진 민주당 탈당 "백현동 보니, 이재명 거짓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공천관리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이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공천관리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이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동작을)이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지역구 전략 지역 선정에 반발해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22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과 국민과 공익, 승리가 아닌 사욕과 비리, 모함으로 얼룩진 현재 당 지도부 결정에 분노를 넘어 안타까움까지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4년 전 천직이라 여겼던 법관직을 내려놓고 오로지 사법개혁을 입법부에서 이루 고자 민주당에 입당했다”며 “당의 절실한 요청을 받고 낙선까지 각오하고, 지라는 동작을에 나가 싸워서 상대 나경원 후보를 꺾고 12년만에 민주당을 승리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략지역이 아니라 경선이 원칙인 동작을에 경선 신청도 하지 않은 제3의 후보들을 위한 여론조사가 지속적으로 행해지고, 전략공천을 한다는 기사들이 나면서 지역구를 마구 흔들어댔다”며 “책임있는 답변을 해야 될 당 지도부는 외면하고 있다. 동작을에서 민주당이 위태로워지고 있다. 이대로라면 버티는게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를 향해서도 “저는 위기 때마다 이 대표를 앞장서서 지지하고 도왔고, 오늘의 당대표를 만드는데 그 누구보다 열심이었지만, 지금 후회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지난주 백현동 판결을 보면서 이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대중의 지지를 받는 만큼 공정함이 살아있어야 하고 정의가 살아있어야 된다”며 “계파이익이나 자신의 자리가 아닌 오로지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해 달라. 저의 오늘 무너짐이 민주주의와 개혁이 성공하는 새로운 당이 탄생하는 작은 씨앗이 될 수 있기를 빈다”고 덧붙였다.

이날 민주당은 서울 마포갑과 경기 광명을과 의정부을, 4곳을 전략지역구로 정했다. 전략지역으로 선정된 곳의 현역은 각각 노웅래(4선·마포갑)·이수진(초선·동작을)·양기대(초선·광명을)·김민철(초선·의정부을) 의원이다.

전략지역에서는 영입 인재를 전략 공천하거나 제한 경선을 진행한다. 노웅래·이수진·김민철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

“추미애 전략공천설 명분없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가진 백브리핑에서 추후 행보와 관련해선 “지금부터 생각하고 고민해보겠다”며 “다른 당에 가는 것은 생각 안 해봤다”고 말했다. 다만 “동작을이 민주당 당원들에게는 너무나 중요한 지역이기에 승리를 위해서 제가 어떤 기여를 해야 하는지 고민을 계속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전략공천설'에 대해선 “명분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방송 여론조사 결과 추미애 씨는 (본인과) 10%포인트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왔다. 그렇게 된다면 그 지역이 아무리 전략지역이라고 하더라도 추 전 장관을 공천하는 게 명분이 없다”고 했다.

민주당 총선 승리를 위해 이 대표가 이선으로 물러나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 대표의 ‘백현동 재판 리스크’를 언급하며 “서울 총선은 너무나 어려워지기 때문에 이 대표가 당대표를 그만두라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이 총선 지휘를 하면 좋겠다”고 했다.

공관위는 이날 서울 동작을을 비롯해 서울 마포갑·경기 광명을·경기 의정부을·충남 홍성예산 등 5개 선거구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할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중앙당선관위가 공관위 요청을 받아들이면 해당 선거구는 전략 선거구로 확정됐다.

이 의원을 포함해 해당 지역구 현역인 김민철·노웅래·양기대 의원이 컷오프됐다. 또 광명을 예비후보로 등록한 양이원영 의원도 사실상 공천 배제됐다. 노 의원도 공관위 결정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여는 등 공천 심사를 둘러싼 파열음이 계속되고 있다.

이 의원의 탈당 선언으로 민주당 현역 의원은 161명으로 줄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