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안규백∙장경태∙박찬대∙박범계∙문진석, 친명 대거 단수공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2일 5차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 마포갑, 동작을, 경기 의정부을, 광명을, 충남 홍성·예산 등 5곳을 전략 선거구로 지정했고, 단수 12곳과 경선 4곳을 확정했다.

임혁백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관위원회는 심사 후 전략 지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지역에 대해 전략선거구로 지정할 것을 의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해당 선거구는 중앙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로 이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곳은 서울 마포갑의 노웅래 의원, 서울 동작을의 판사 출신 이수진 의원, 경기 의정부을의 김민철 의원, 경기 광명을의 양기대 의원 등이다. 광명을에서 출마를 준비 중이던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도 공천에서 배제됐다. 총 5명의 현역 의원이 공천장을 받지 못하게 됐다.

또 이날 발표된 주요 단수 공천 지역은 ▶서울 동대문갑 안규백 의원(현역·4선) ▶서울 동대문을 장경태 최고위원(현역·초선) ▶인천 연수갑 박찬대 최고위원(현역·재선) ▶대전 서을 박범계 의원(현역·3선) ▶세종을 강준현 의원(현역·초선) ▶경기 화성갑 송옥주 의원(현역·재선) ▶충남 천안갑 문진석 의원(현역·초선) ▶충남 아산을 강훈식 의원(현역·재선) 등이다. 박찬대, 장경태 최고위원 등 다수의 민주당 친명(親이재명)계 핵심 인사들이 '단수 공천'을 받게 됐다.

경선 지역구는 4곳으로 ▶서울 도봉구을(현역 오기형 의원·강민석 전 대통령비서실 대변인)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 (이동학 전 최고위원·조광휘 전 인천시의원·조택상 전 민선7기 인천광역시 정무부시장) ▶인천 동구미추홀구갑 (현역 허종식 의원·손호범 전 전국금속노조 현대제철지회 홍보부장) ▶충북 충주시(김경욱 전 국토교통부 제2차관·박지우 전 민주당 충북 충주시 지역위원장·맹정섭 전 민주당 충북 충주시 지역위원장) 등에서 경선이 치러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