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팩플] 메타 이어 구글도 오픈소스AI…경량화 AI 모델 ‘젬마’ 공개

중앙일보

입력

구글이 거대언어모델(LLM) ‘젬마’(GEMMA)를 공개했다. 젬마는 외부 개발자들도 상업적 용도로 이용할 수 있는 오픈소스(개방형) 모델이다.

구글의 개방형 대규모 언어모델(LLM) 젬마. 구글 공식 블로그

구글의 개방형 대규모 언어모델(LLM) 젬마. 구글 공식 블로그

무슨 일이야

구글은 21일(현지시간) 자사 블로그를 통해 개방형 LLM ‘젬마’를 공개했다. 구글이 지난해 말 선보인 LLM ‘제미나이’와 동일한 기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경량(sLLM)형 모델이다. 매개변수(파라미터)가 20억 개인 ‘젬마 2B’와 70억 개인 ‘젬마 7B’ 두 종류로 출시됐다. 구글은 “젬마는 전 세계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책임감 있는 상업적 이용과 배포를 모든 기관에 허용한다”고 밝혔다. 젬마는 캐글·허깅페이스·엔비디아 네모·버텍스 AI 등 오픈소스 AI 모델을 배포하는 플랫폼을 통해 사용 가능하다. 경량형 모델인 만큼 향후 온디바이스 AI(네트워크 연결 없이 기기에서 바로 AI 구동)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게 왜 중요해 

그간 인공지능(AI) 관련해선 폐쇄형 전략을 추진해왔던 구글이 젬마를 통해 개방형 AI 모델 시장까지 진출했다. 지난해 메타는 자체 LLM ‘라마(Llama)2’를 개방형으로 출시해 IBM·인텔 등과 함께 AI 생태계를 구축해왔다. 오픈소스 AI는 당장 큰 수익은 얻을 수 없지만, 더 많은 개발자가 해당 모델을 검토·사용해 나가며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개발자 저변을 넓히며 생태계를 확장할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 다만 뉴욕타임스(NYT)는 “구글이 메타에 이어 자체 AI 모델을 일부 개방했지만, 가장 강력한 AI 시스템은 여전히 감췄다”며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

구글은 젬마의 AI 모델 능력 평가 시험 MMLU(다중작업언어이해) 결과도 공개했다. 젬마 7B는 평균 64.3점을 받아 메타의 라마2가 받은 45.3점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다. 구글은 “젬마는 동급 최고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경량이라 개발자의 노트북이나 데스크톱에서 직접 실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구글이 공개한 LLM 젬마와 라마2(메타)의 성능비교. 사진 구글

구글이 공개한 LLM 젬마와 라마2(메타)의 성능비교. 사진 구글

젬마는 또 AI 악용 사례에 대한 대비체계도 갖췄다. 구글은 “설계 단계에서부터 특정 개인 정보 및 민감한 데이터를 학습하지 않도록 자동 필터링하는 기술을 적용했다”며 “모두가 안전한 AI 앱을 개발할 수 있게 ‘책임감 있는 생성 AI’ 지침 도구도 함께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는

폐쇄형 AI를 고수해온 빅테크들은 오픈소스 AI로 AI 생태계를 더 확장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메타와 구글에 이어 오픈AI도 오픈소스 AI 진영에 합류할 전망이다.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WGS) 행사에서 “오픈AI에서 개발한 일부 LLM을 오픈소스화 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