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야쿠르트 아줌마' 된 최강희…"세계 유일한 직업" 감탄한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배우 최강희가 환경미화원에 이어 이번엔 일일 ‘프레시 매니저’(야쿠르트 매니저)에 도전했다.

최강희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에 업로드된 ‘야쿠르트 배달 시작’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프레시 매니저에 대해 “우리한테 되게 친숙한 분들”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영상에서 최강희는 프레시 매니저 전용 전동 카트인 ‘코코’ 조작법을 배웠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최강희는 “야쿠르트 아줌마 모델 안 구하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코코를 채운 뒤 바로 야쿠르트 배달을 시작했다.

자신의 일일 체험을 이끈 선배 매니저를 따라 헬멧을 착용하고 추운 날씨 속에서 바람을 가로질렀다. 어릴 때 야쿠르트의 밑부분을 이로 깨물어 먹었던 경험을 공유하고, 뒤집어진 야쿠르트 병을 처음 봤다며 즐거워하기도 했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특히 최강희는 동네 주민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선배의 모습에 감탄했다. 최강희 역시 처음 보는 이들과도 자연스럽게 소통했다. 그는 “건강한 직업 같다. 서로 안부 묻고, 인사하고, 운동하고”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선배 역시 “이 일을 하다 보면 행복해진다. 추천할 직업”이라고 했다.

아울러 프레시 매니저가 선행 활동인 ‘홀몸노인 돌봄활동’ 등을 하는 모습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이날 야쿠르트 등을 완판한 최강희는 “전 세계적으로 유일한 직업 같다”고 말했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최강희는 3년 전부터 연기를 중단하고 각종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그는 최근 MBC TV 예능물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외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지 궁금했다며 “작가 학원도 등록했고 편집도 배웠다. 고깃집에서 설거지 아르바이트도 했다. 그런데 다 소질이 없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가족들에게 ‘그만하고 싶다’고 했더니 가족들이 ‘수고했다. 하고 싶은 걸 해봐라’라고 하더라. 그래서 번호도 바꾸고 전 매니저에게 ‘대본 검토도 하지 않는다고 말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다시 연기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 “25년간 앞을 위해 연기를 하고 설계하는 게 힘들었는데 이제는 내가 하고 싶은 것, 나를 필요로 하는 역할을 할 것 같다”며 “당분간 소속사로 들어갈 계획은 없다. 아직 작품 계획은 없고, ‘최강희의 영화음악’ 라디오를 맡게 됐다”고 알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