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보조금 6억 사기, 토해내야” 이준석 “위성정당 차려 86억 수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로비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로비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개혁신당을 향해 “보조금 사기가 적발됐으면 토해내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날 한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가급적이면 저는 신당 얘기를 안 하려 하는데 이것만 말하겠다”며 보조금 반납을 촉구했다.

그는 “제도가 없으니까 안 한다? 제도가 없지 않다”며 “성의 있고 진정성이 있으면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비를 모아서 6억6000만원을 기부하는 방법도 있고, 어차피 급조된 정당이라 자진해산할 경우 국고 6억6000만원을 국고에 반납되게 하는 방법도 있다”며 “해산 후 재창당하면 되는 것 아닌가. 결국 의지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저는 진정한 개혁이 뭔지를 생각해본다”며 “국민들께서도 생각해보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준석 개혁신당 당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당보조금을 법적으로 반환할 방법이 없어 금액 그대로 동결해서 보관하고 입법미비점을 22대 국회에서 보완해 반환하겠다고 하자 한 위원장이 정당을 해산하고 재창당 하라는 식의 궤변으로 일관한다”고 맞받았다.

이 대표는 “위성정당으로 86억 보조금 수령했던 과거를 추억하면서 이번에 또 위성정당 차리겠다고 하면서 당직자를 대표로 임명하는 법무부 장관 출신 정치인이 얼마나 모순적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당은 목적과 조직, 활동이 민주적이어야 하는 것이 헌법 제8조2항”이라며 “사무처 당직자를 마음대로 위성정당의 대표로 임명하고, 모체정당의 뜻에 따라 비례대표를 정하는 위성정당. 위헌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위헌정당을 만들면서도 당당한 한동훈 위원장, 이제는 법률가가 아니라 여의도 사투리에 절여진 여의도 팔도사나이일 뿐”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