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 ‘방한’ 터너 美특사에 “진짜 인권투사라면 중동에 가보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접견하고 있다. 뉴스1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접견하고 있다. 뉴스1

북한이 미국은 인권 문제에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다면서 “진짜 인권 투사라면 중동에 가보라”며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방한을 비판했다.

22일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에서 터너 특사의 방한에 대해 “참다운 인권 보장과는 아무런 인연이 없는 어리석은 인권 모략 책동”이라고 지적한 뒤 국제사회 인권 분야의 최대 급선무는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주민들의 생명권 보호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이스라엘의 편에 서서 가자 사태를 묵인하고 있다며 “친미인가, 반미인가에 따라 기준과 대처가 달라지는 선택적이고 이중적인 미국식 인권은 패권 정책 실현의 수단, 침략과 내정간섭의 도구일 뿐”이라고 반발했다.

통신은 “만약 우리가 국가의 주권을 지키지 못했더라면, 자위력을 억척으로 다지지 않았더라면 팔레스타인인들과 같은 불행을 면치 못했을 것”이라며 “국가의 자주권과 힘에 의해 담보되지 않는 인권은 한갓 사상누각에 불과하다”고 항변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 발표 10주년을 맞아 지난 14일 방한한 터너 특사는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를 만나고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 등을 방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