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대문을 박진 vs 김영호, 송파을 배현진 vs 송기호 확정…민주당 경선 광주 현역 셋 탈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6면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가 21일 발표한 1차 경선지 21곳 개표 결과 텃밭인 호남에선 조오섭(광주 북갑)·이형석(광주 북을)·윤영덕(광주 동-남갑), 김수흥(전북 익산갑) 의원이 탈락했다. 제주갑 송재호 의원도 고배를 마시는 등 현역 의원 5명이 경선에서 떨어졌다. 대신 정준호(광주 북갑)·전진숙(광주 북을)·정진욱(광주 동-남갑)·문대림(제주갑)후보 등 현역 의원의 빈자리를 꿰찬 후보들은 친명계로 꼽힌다. 이춘석(전북 익산갑) 후보만 친명계 간판 없이 승리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서울 서대문을에선 김영호 의원이 이겨 박진 전 외교부 장관과 겨루게 됐다. 서울 송파병은 남인순 의원이 도전하고, 송파을에선 송기호 변호사가 승리해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맞대결을 벌인다. 인천에서는 정일영(연수을)·맹성규(남동갑) 의원이 승리했고 경기 광명갑에는 임오경 의원이 도전한다. 경북 구미을에는 김현권 전 의원이 ‘험지 재도전’에 나서고, 울산 남을에는 박성진 후보가, 부산 금정에는 박인영 후보가 뽑혔다. 경북 포항남-울릉엔 김상헌 후보가, 경남 창원진해엔 황기철 후보, 사천-남해-하동엔 20대 비례대표였던 제윤경 후보가 나선다.

관련기사

또 공관위는 이날 부산 북-강서갑에 전재수, 남을에 박재호 의원을 각각 단수공천하는 등 PK(부산·경남) 격전지인 ‘낙동강 벨트’ 진용 구축도 마무리했다. 경기 성남분당을 김병욱, 파주을 박정, 의왕-과천 이소영, 서울 강동을 이해식 의원 등 수도권에서도 현역 의원들을 단수공천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원외 친명 인사의 경선 진출도 이어졌다. 이재명 대표 대장동 사건을 담당했던 박균택 변호사는 이용빈(광주 광산갑) 의원과, 대장동 의혹 재판을 이끄는 조상호 변호사는 최기상(서울 금천) 의원과 각각 경선을 벌인다. 김용 전 민주연구원장 변호인인 임윤태 변호사는 최민희 전 의원과 남양주갑에서 겨루게 됐다. 이 밖에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은 경기 용인병에서 현역 정춘숙 의원과 맞붙게 됐다. 부 전 대변인은 ‘천공 사저 개입’ 의혹을 제기한 인물로, 친명 원외조직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운영위원이다.

전략공관위도 염태영 전 수원시장(경기 수원), 손명수 전 국토교통부 차관(경기 용인을), 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대전 유성을) 등 3곳의 단수 공천을 의결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공천 여부로 내홍이 깊은 서울 중-성동갑은 발표에서 제외됐다. 안규백 전략공관위원장이 임 전 실장에게 서울 송파갑 출마를 요구하고, 임 전 실장이 이를 거부했다는 사실도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