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동일본 대지진 그곳 원전, 처음으로 재가동…국민 절반이 "찬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 여파로 멈춰섰던 피해지 원전이 13년 만에 재가동 준비에 들어갔다.

2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도호쿠(東北)전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미야기(宮城)현의 오나가와(女川) 원전 2호기를 오는 9월 재가동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전역의 모든 원전은 가동이 중단됐다. 이후 다른 지역에선 서서히 원전 재가동에 들어갔으나 동일본 대지진 당시 피해가 컸던 도호쿠 지방만은 예외였다. 이번에 재가동하면 첫 사례가 된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가 일어난 지 13년 만에 올해 피해지역에 있는 원전이 처음으로 재가동된다. 사진은 2023년 8월 24일 일본 북부 후쿠시마에 있는 후쿠시마 다이이치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는 도쿄 전력이 처리된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출하기 시작한 뒤의 모습. AP=연합뉴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가 일어난 지 13년 만에 올해 피해지역에 있는 원전이 처음으로 재가동된다. 사진은 2023년 8월 24일 일본 북부 후쿠시마에 있는 후쿠시마 다이이치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는 도쿄 전력이 처리된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출하기 시작한 뒤의 모습. AP=연합뉴스

오나가와 원전 2호기의 경우, 그간 화재 대책 공사가 늦어져 두 차례 재가동이 연기됐다. 도호쿠전력 측은 올해 6월 관련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가나자와 사다오(金沢定男) 도호쿠전력 원자력본부장은 "공사가 막바지"라며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공사에 임하고 지역 주민들의 이해를 얻어 재가동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대지진 당시 해당 원전은 원자로 3기의 전체 가동이 자동 정지된 상태에서 13m 높이의 쓰나미가 밀려와 2호기 원자로 건물 지하가 침수됐었다. 이후 도호쿠전력은 오랜 기간 지진과 쓰나미 대책 등 안전 대책을 마련해 재가동을 신청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2020년 2월 재가동을 허용했고 같은 해 11월 미야기현 지사도 재가동에 동의했다.

원전 재가동시 연 800억엔 비용절감

일본은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최근 원전 재가동을 서두르는 모습이다. 유럽연합(EU)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산 천연가스 수급 위기를 겪는 모습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일본 내에서 "에너지안보를 위해 원전을 재가동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는 것이다.

여론조사에서도 과거엔 "원전을 재가동하지 말자"는 의견이 많았지만, 지난해부턴 "재가동 찬성" 의견이 더 많아졌다. 아사히신문이 20일 발표한 여론조사(지난 17∼18일, 18세 이상 1113명 대상 실시)에 따르면 원전 재가동 찬성이 50%로 반대(35%) 응답보다 15%포인트 높았다.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후 처음으로 관련 시설을 외국 특파원에게 공개한 모습. 사진은 해수로 희석한 오염수를 대형 수조(오른쪽)로 보내는 배관의 모습. 연합뉴스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후 처음으로 관련 시설을 외국 특파원에게 공개한 모습. 사진은 해수로 희석한 오염수를 대형 수조(오른쪽)로 보내는 배관의 모습. 연합뉴스

그간 같은 조사에서 원전 재가동에 반대하는 의견이 찬성보다 2배 가량 많았으나 시간이 지나며 격차가 줄었다. 지난해 처음으로 찬성(51%)이 반대(42%)를 넘어선 뒤 올해까지 2년 연속 찬성이 우세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원전 재가동을 통해 전기요금 인상 등을 억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발전 연료비 절감 효과는 월 100억엔(약 889억원)으로 원전 정기검사 기간 등을 고려해도 연간 800억엔(약 7119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이와 관련, 신문은 "재가동 시 액화천연가스(LNG)나 석탄 화력에 의존하는 상황이 완화될 수 있다"며 "또 예비율도 향상돼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