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익표 "민주당 부족했던 것 사과드린다, 하지만 유일한 대안세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총선을 50일 앞두고 "많이 부족하지만 현재 대한민국이 직면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 세력은 민주당 뿐"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갖고 "민주당이 부족했던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처럼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의 의미에 대해 "국민의 선택을 통해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느냐, 과거로 뒷걸음질 치느냐 민주주의를 회복하느냐, 권위주의로 회귀하느냐, 공정하고 상식적인 사회로 가느냐, 반칙과 특권이 판치는 사회로 가느냐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깨어있는 시민의 행동하는 양심으로 다시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 달라. 민주당이 바뀌고 더 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주의와 민생을 지킬 수 있는 힘을 모아 달라. 오만하고 무도한 권력에 입법부까지 넘어간다면 대한민국은 더 이상 희망을 찾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듯 "(현 정치 상황은) 상대를 존중하는 것이 부족하다. 서로를 조롱하며 극단으로 치달아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다"며 "우리 국민은 대통령에게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만으로 국회의원과 카이스트 졸업생이 입이 틀어막힌 채 사지가 들려 끌려 나가는 참담한 모습을 봤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정부와 여당을 향해 "이제 다시 보수가 평화를 만드는 기적을 보여주길 바란다"라며 "진정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고자 하고 국민 안전을 우선으로 둔다면 보수 정부, 보수 정당이 한반도 평화, 남북 협력을 보여 달라"라고 당부했다.

또 "우리 사회 복지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증세도 보수 정부, 보수 정당이 잘 할 수 있는 일"이라며 "노블레스 오블리주로 대한민국 보수의 품격과 능력, 용기를 보여 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제 '통치자'는 더 이상 있을 수 없다"며 "우리 시대 지도자는 전통적 리더십보다 파트너쉽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도자여야 한다"며 '3C형'(Cooperation, Coordination, Communication·협력, 조정, 소통)리더십을 제안하기도 했다.

끝으로 미래를 위한 정치 협업 과제로 ▶공정 경제 ▶혁신 경제 ▶기후위기 대응 ▶저출생 대책 등을 제시한 그는 "대한민국 국회는 다시 소통해야 한다. 국민과 소통하고 여·야가 소통해야 한다"며 "여·야와 진보, 보수를 떠나 정치가 관용적 태도를 바탕으로 협업을 통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