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탄가스 20개 놓고 "폭파한다"…새마을금고 협박男에 구속영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새마을금고 안에서 부탄가스를 터트리겠다고 위협한 5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방화 예비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장에서는 부탄가스 20개가 발견됐다.

뉴스1

뉴스1

A씨는 지난 17일 오후 6시6분쯤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에 위치한 새마을금고 현금 자동 입출금기(ATM) 안에서 경찰에 전화를 건 뒤 "큰 사고를 치겠다" "가스를 터트리겠다" "다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출동한 경찰은 손에 라이터를 들고 있던 A씨를 체포했다. 당시 새마을금고 입출금기 이용객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가스통에서 가스가 흘러나와 경찰은 건물을 환기한 뒤 가스통을 전량 수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