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번 주 내내 궂은 날씨…기온 10도 뚝 "어는 비·많은 눈 주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1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눈이 비로 바뀌고 날씨가 풀린다는 절기 ‘우수’(雨水·19일)에 전국이 따뜻한 기온 속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번 주 내내 강수가 예상되는 가운데 20일부터 기온이 뚝 떨어져 지역에 따라 많은 눈 또는 어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최근 따뜻한 날씨로 지반이 약해진 터라 급변하는 날씨에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월요일, 전국 따뜻하고 많은 비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전 제주도서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오후~밤사이 전국으로 확대돼 19일까지 전국에 많은 양의 비를 뿌릴 전망이다. 18일 밤 제주, 19일 새벽에는 지리산 부근에 호우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절기상 우수(雨水)를 하루 앞둔 18일 제주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서귀포시 안덕면 산방산 인근 유채꽃밭에서 관광객들이 이른 봄 정취를 즐기고 있다. 뉴스1

절기상 우수(雨水)를 하루 앞둔 18일 제주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서귀포시 안덕면 산방산 인근 유채꽃밭에서 관광객들이 이른 봄 정취를 즐기고 있다. 뉴스1

18~19일 예상 강수량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강원 내륙·충청권 등 중부 지역은 20~60㎜, 전북 20~70㎜, 경북 10~60㎜, 울릉도·독도 5~40㎜, 전남·경남 30~80㎜(지리산 부근 많은 곳 100㎜ 이상), 제주도 산지 100~150㎜(많은 곳 200㎜ 이상)이다. 도서 지역은 서해 5도 10~40㎜, 강원 동해안 5~30㎜, 울릉도·독도 5~40㎜, 제주도 평지 30~100㎜(많은 곳 120㎜ 이상)로 예상된다.

19일까지 기온이 오르면서 전국에서 2월 기온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서울은 종일 기온이 10~13도 부근에 머물 전망이다. 남부 지역은 21도까지 오르는 등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기온 급하강, “어는 비·많은 눈 주의”

20일부터는 한반도에 찬 성질의 동풍이 유입되면서 전국 기온이 하루 새 10도가량 뚝 떨어지며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이날 오전~낮 강원도 영동 지역에 대설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높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눈 내린 지난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눈 내린 지난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강원 산지와 중·북부 동해안에 3~8㎝(많은 곳 10㎝ 이상), 강원 남부 동해안 1~5㎝, 경북 북·동산지 1~5㎝, 경북 북부 동해안에 1㎝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했다. 비도 예상된다. 기상청은 강원·충청·전라·경상권역에 적게는 5㎜에서 많게는 10~20㎜의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전날보다 기온이 뚝 떨어지며 20일 서울 기온은 최저 2도~최고 8도, 전국 기온은 최저 0~10도, 최고 3~11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지 “기온이 떨어진 뒤부터 어는 비와 많은 눈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원 지역, 23일까지 계속 눈 쌓일 듯 

21~23일에도 눈·비 소식이 있다. 남해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한반도 남부 지역을 통과하면서다.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 지역에는 많은 눈이, 남부 지역에는 많은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변동성이 큰 만큼 최신 예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기간 예상 기온은 전국 최저 -7~8도, 최고 2~11도로. 평년 수준의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15일 강원 강릉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많은 눈이 내리자 주민들이 상가 앞 인도의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강원 강릉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많은 눈이 내리자 주민들이 상가 앞 인도의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특히 이번 주 강원 지역에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18일부터 내리던 비가 20일 오전에 눈으로 바뀐 뒤 23일까지 내내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박중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최근 높은 기온으로 얼었던 땅이 녹아 지반이 약화됐는데, 여기에 많은 비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로나 공사장 지반 침하, 산지 토사 유출, 산사태와 낙석, 시설물 붕괴가 일어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기온이 떨어지는 20일부터는 중부 지역은 빙판길과 도로 살얼음을 조심하고 강원 영동 지역은 많은 눈으로 인한 산간 고립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