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탕웨이도 한잔 '해운대 명물'…"1년만 더" vs "강제철거 해야"

중앙일보

입력

지난 15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과 인겁한 바다마을 포장마차촌. 상인들은 본래 지난달 31일까지 영업한 뒤 점포를 자진 철거하기로 해운대구와 협의했지만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 해운대구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이곳을 철거할 예정이다. 김민주 기자

지난 15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과 인겁한 바다마을 포장마차촌. 상인들은 본래 지난달 31일까지 영업한 뒤 점포를 자진 철거하기로 해운대구와 협의했지만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 해운대구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이곳을 철거할 예정이다. 김민주 기자

지난 15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과 인접한 바다마을 포장마차촌. 평일 오전 시간이었지만 포장마차 40여곳 가운데 일부 점포 상인은 이미 장사 준비에 한창이었다. 이들은 “오늘도 정상 영업한다”고 말했다.

상인 ‘자진 철거’ 약속 안 지켜졌다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에 있는 점포들은 상인과 해운대구 간 협의에 따라 당초 지난달 31일을 끝으로 모두 폐점될 예정이었다. 해운대해수욕장 전역에 난립했던 포장마차 등 노점상 160여곳이 바다마을로 모여든 건 2002년이다. 대형 국제 행사인 월드컵을 앞두고 국내 대표 관광지인 해운대의 거리를 정비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했기 때문이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생계 수단인 노점을 한꺼번에 없애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웠다고 한다. 당시 해운대구와 상인들은 지금의 포장마차촌에서 제한적으로 영업하는 데 합의했다. 점포 규격과 식ㆍ음료 가격을 통일하고, 점포를 가족 등 타인에게 양도할 수 없다는 조건도 덧붙였다. ‘손바뀜’이 일어나지 않으니 세월이 흐르면 자연스럽게 점포들도 정리될 것으로 예상했다.

부산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상된 2018년 8월 10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포장마차촌인 바다마을에 피서객들과 관광객들이 찾지 않아 썰렁하기만 하다. 송봉근 기자

부산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상된 2018년 8월 10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포장마차촌인 바다마을에 피서객들과 관광객들이 찾지 않아 썰렁하기만 하다. 송봉근 기자

지난 20여년간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은 지역 명물로 자리매김했다. 매년 부산국제영화제(BIFF) 기간엔 국내·외 유명 배우와 영화계 거장들도 이곳을 찾았다.
하지만 소음ㆍ악취 관련 민원에 더해 위생ㆍ바가지 논란도 끊이지 않았다. 그러다 2021년 한 시민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며 포장마차촌을 경찰 등에 고발한 게 폐업 결정의 주된 원인이 됐다. 이에 해운대구와 상인들은 2024년 1월까지만 영업한 뒤 점포를 철거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이 약속은 이행되지 않았다. 강영철 포장마차촌 자치위원회장 등 상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타격을 참작해 1년만 말미를 늘려달라”고 주장한다.

부산 서면 ‘양성화’ 모델, 해운대선 왜 안 되나

해운대구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포장마차촌을 철거할 계획이다. 포장마차 등 노점을 양성화한 다른 지역 사례도 검토했지만, 더 여지를 줄 방법이 없다는 게 해운대구 판단이다. 해운대구가 검토한 사례 중 하나는 부산 번화가인 서면에 있는 포장마차 거리다. 관할인 부산진구는 2010년부터 서면 롯데백화점 일대에 난립한 노점을 정리하고 포장마차 거리를 운영했다. 상인과 협약을 통해 점포 크기와 음식 가격을 제한하고 ‘점포 양도 금지’ 서약을 받는 등 바다마을 포장마차촌과 운영 조건이 비슷하다. 거리 정리 및 위생 관리 측면에서도 성공적인 ‘양성화’ 모델로 평가받는다.

2021년 부산의 대표 번화가 부산진구 서면 일대의 한 포장마차 거리에 손님들이 술을 마시고 있다. 뉴스1

2021년 부산의 대표 번화가 부산진구 서면 일대의 한 포장마차 거리에 손님들이 술을 마시고 있다. 뉴스1

하지만 지자체가 ‘도로 점용 허가’를 통해 비교적 엄격하게 관리할 수 있는 서면 포장마차 거리와 달리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은 공원 부지에 해당한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부지 성격과 점용료 유무 등 조건이 달라 부산진구와 같은 허가 갱신 방식은 어렵다. 특히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은 고발로 인해 (철거를) 더 유예해주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행정대집행을 위한 사전 통지 절차를 밟고 있다. 이르면 5월쯤 철거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