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꿈쩍도 않더니…수성못 파괴한 민폐객, 이것에 놀라 달아났다

중앙일보

입력

대구 수성구가 수성못 둥지섬에 설치한 독수리 모형과 빛을 반사해주는 모형 40개를 설치해 민물가마우지의 개체수가 급감했다. [사진 수성구]

대구 수성구가 수성못 둥지섬에 설치한 독수리 모형과 빛을 반사해주는 모형 40개를 설치해 민물가마우지의 개체수가 급감했다. [사진 수성구]

대구 대표 명소인 수성못의 둥지섬을 점령한 민물가마우지 개체 수가 줄고 있다. 수성구가 설치한 ‘독수리 모형’ 덕분이다. 그동안 민물가마우지는 생태계 파괴 주범으로 꼽혔다.

15일 대구 수성구에 따르면 민물가마우지는 해마다 1~2월이 되면 수성못에 위치한 1200㎡ 면적의 작은 섬인 둥지섬을 점령했다. 낮에는 50마리, 밤에는 500마리 정도 관찰됐다. 하지만 지난달 말 이후부터 조금씩 사라지기 시작해 현재는 낮에만 10여 마리가 떠도는 수준으로 급감했다. 수성구 관계자는 “올 3월 번식기가 도래하기 전에 독수리 모형 설치 등 다양한 조치를 시행했는데 민물가마우지 개체 수 감소에 효과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겨울에만 찾아오던 철새인 민물가마우지는 봄에는 떠나야 하는데 주변에 먹이가 풍부하다 보니 3년 전쯤부터는 수성못에 자리를 잡고 텃새가 됐다. 민물가마우지는 수백 마리씩 무리 지어 왜가리·물닭·청둥오리 등 다른 종을 밀어냈고, 요산 성분이 많은 하얀 배설물은 토양오염과 수목 고사 등 각종 문제를 유발했다.

앞서 2022년과 지난해에 수성구는 ▶둥지 제거 ▶고압살수장치·스프링클러 설치와 살수 ▶조류기피제 설치 ▶초음파 퇴치기 설치 등 특단의 조처를 했다. 하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했고, 지난달 500여 마리가 산란을 위해 62개 둥지를 짓자, 섬은 다시 배설물로 하얗게 변했다.

지난해 3월 대구 수성못 둥지섬에 민물가마우지 등 조류 배설물 제거와 주변 수목 접근을 막기 위한 스프링클러가 가동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3월 대구 수성못 둥지섬에 민물가마우지 등 조류 배설물 제거와 주변 수목 접근을 막기 위한 스프링클러가 가동되고 있다. 뉴스1

이에 수성구는 지난달 말 둥지섬 나무 곳곳에 천적 모형 40개를 설치했다. 천적인 독수리 모형과 빛을 반사해 경계심을 주는 반사 모형 등이다. 또 민물가마우지가 서식하지 못하도록 가지를 치고, 산란기 후 시행했던 둥지 제거를 산란 전에 실시해 62개 둥지를 모두 철거했다. 또 배설물로 오염된 나무와 둥지섬을 세척하고 지속적인 관찰로 서식 환경을 교란했다. 이를 통해 민물가마우지가 둥지섬으로 접근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았다. 그 결과 현재 둥지섬에는 낮 동안만 10마리 미만이 잠시 머물고 밤에는 다른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

수성구는 2028년까지 수성못의 민물가마우지 개체 수 조절과 둥지섬 생태계 복원을 위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민물가마우지 개체 수를 조절해 아름다운 둥지섬을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동해안 대표적 석호인 강원 강릉시 경포호에 민물가마우지 개체수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들어 동해안 대표적 석호인 강원 강릉시 경포호에 민물가마우지 개체수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물가마우지는 물고기 등 먹이를 하루 700g 정도 먹어 치우는 대식가로 조류 중 최상위 포식자다. 평균 3~5개 정도 알을 낳고 평균수명은 15년이다. 또 기존 번식지로 다시 찾아오는 특성이 있다. 특히 사람 접근이 어려운 해양 무인도나 섬 등에 집단서식하는 경향을 보인다. 기후변화 등으로 국내에서 2000년대 이후 일부 개체가 텃새화하기 시작해 전국에서 골칫거리가 됐다.

강원도에서는 양구군 등에 터를 잡은 1만2000마리가 어민이 강에 쳐 놓은 그물을 망가뜨리면서 어획량이 20% 감소하는 등 피해를 줬다. 전남 여수 장군도 숲 등도 민물가마우지 배설물로 하얗게 변하는 등 골머리를 앓았다. 환경부 조사 결과 민물가마우지 둥지 수가 2018년 3783개에서 지난해 상반기 5857개로 1.5배 이상 증가하자, 환경부는 지난해 말 민물가마우지를 유해 야생동물로 지정했다. 오는 3월부터 포획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