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시사평론가 최영일, 대장암 투병 끝 57세 나이로 별세

중앙일보

입력

시사평론가 최영일. 사진 KBS 홈페이지 캡처

시사평론가 최영일. 사진 KBS 홈페이지 캡처

종합편성채널 시사프로그램 등에 활발히 출연해왔던 시사 평론가 최영일씨가 16일 만 5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유족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오전 3시 21분쯤 서울성모병원에서 대장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여동생 최영심씨는 이날 고인의 페이스북에 "2년 8개월의 암 투병 와중에도 여러 방송을 종횡무진했다"며 "마지막 한 달 39도를 넘나드는 고열, 마지막 몇주 섬망 증세 중에도 정치 뉴스 멘트를 중얼거리던 시사 바보였다"고 적었다.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라벌고, 인하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대학원에서 사회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경희사이버대 겸임교수로 강단에 서기도 했다. 2011년 종편 개국 초기부터 시사평론가로 얼굴을 알린 그는 각종 뉴스전문채널과 지상파 시사 프로그램에 진행자나 고정 패널로 출연했다.

2021년 9월부터 KBS 제1라디오 프로그램 '시사본부'를 진행하다 지난해 3월 말 중단했다. 지난 5월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장암 4기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저서로는 '소네트'(2015), '부를 만드는 경험의 힘'(2022)이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3호실에 마련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