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은행 창구 여직원 앞에서 코트 활짝…상습 바바리맨 징역 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은행 창구 여직원 등이 보는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5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2단독 이원재 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1년간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관련기관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7일 오전 대구 시내 한 은행에서 창구에 있던 여직원을 향해 코트를 양옆으로 펼쳐 신체 일부를 노출하는 등 같은 날 은행 2곳과 상점 1곳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같은 해 10월에도 한 은행 앞에서 대로변을 바라보며 음란행위를 했다.

이 판사는 "반복적으로 범행한 데다 피해자들이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다른 범죄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누범 기간 범행을 저질러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