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檢 '300억대 임금체불' 박영우 대유위니아 회장 구속영장 청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0월 26일 국정감사에 출석한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26일 국정감사에 출석한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 연합뉴스

대유위니아 그룹의 임금 체불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5일 박영우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1부(허훈 부장검사)는 이날 근로기준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박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회장은 2022년 5월 초부터 2023년 8월까지 300명이 넘는 근로자들의 임금 및 퇴직금 약 347억원을 체불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해 9월 박 회장과 같은 혐의로 박현철 위니아전자 대표를 구속기소 한 뒤, 대유위니아 그룹과 박 회장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어 지난 13일에는 박 회장을 소환해 그의 근로기준법 위반 및 국회 위증 혐의 등을 조사했다.

박 회장은 지난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골프장을 매각해 임금 체불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대금을 마련하고도 체불 임금을 지급하지 않아 위증 혐의로 고발됐다.

박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추후 정해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