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선배 의사 단체도 나섰다, 곳곳서 반대 집회…"환자 지켜라" 비판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 중심으로 사직 형태의 이탈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선배 단체인 대한의사협회(의협)도 곳곳서 궐기대회를 열며 본격 행동에 나섰다. 간호계와 시민단체는 의료계 집단 행동에 일제히 비판 목소리를 냈다.

15일 오후 울산시 남구 국민의힘 울산시당사 앞에서 울산시의사회가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비판하는 규탄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회원들이 반대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울산시 남구 국민의힘 울산시당사 앞에서 울산시의사회가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비판하는 규탄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회원들이 반대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의협, 15일 궐기대회…타 직역 “환자 지켜라”

서울시의사회는 15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연다. 앞서 대한의사협회 산하 16개 시도의사회가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인 궐기대회를 이주에 열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3~14일 부산·인천·경기·대구 의사회를 시작으로 이날 서울·대전·울산·충북·전북·강원·광주·전남·경남·제주·경북 의사회가 집회를 개최한다. 서울시의사회는 “중앙언론과 정부가 예의주시하는 상황인 만큼 많은 회원의 참여가 절실하다”는 공문을 회원들에게 보냈다. 박명하 서울시의사회장은 “각 구 의사회뿐 아니라 전공의·의대생 등이 참여 의사를 밝혀왔다”며 “300명 정도 집회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만 점심, 저녁 시간대에 집회를 진행하고 있어 환자 진료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오후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도의사회가 의대 정원 증원 정책 규탄 결의대회를 연 가운데 김택우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도의사회가 의대 정원 증원 정책 규탄 결의대회를 연 가운데 김택우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의협은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주수호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전날(14일) 열린 비대위 첫 기자회견에서 “의사들은 환자 곁을 절대 떠날 수 없을 것이라는 정부의 오만이 환자 목숨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택우 비대위원장은 “(의대 증원 책임자인)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박민수 복지부 제2차관의 발언 위험수위가 높다고 본다. 투쟁 과정에서 꼭 짚고 넘어가겠다”고 했다.

의협 비대위는 오는 17일 1차 회의를 열고 향후 구체적인 투쟁 방안을 결정한다. 김택우 위원장은 “총파업을 하게 된다면 어떤 집단이 얼마나, 어떤 방식으로 참여할지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회원 대상 집단행동 찬반 투표도 다시 실시한다.

“대신 당직서겠다”는 교수들…간호사 “현장 지켜라”

15일 서울 한 병원 전공의 전용공간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15일 서울 한 병원 전공의 전용공간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간호사만 볼 수 있는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전공의가 나간다고 하니 (간호사들에게) 교수가 인턴 업무를 어떻게 나눌 거냐고 했다. 기가 막힌다” “(전공의가 없으니) ‘온 콜 오프(비상 전화대기)’ 남발할까 걱정된다”와 같은 글이 최근 올라왔다.

‘빅5’ 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 A씨는 “응급환자·중환자가 죽어가는 상황을 본 의료인이라면 절대 현장을 떠날 수 없다”라며 “교수가 전공의 근무를 커버해준다는 얘기도 있는데 사직한다는 직장인을 직장이 오히려 보호해주는 꼴 아니냐”고 불만을 나타냈다. 서울 종합병원에서 일하는 8년 차 간호사도 “간호사들은 의사 아이디를 넘겨받아 일할까 봐 걱정 중”이라며 “교수는 본인이 책임질 테니 전공의들에게 열심히 다녀오라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대한간호협회(간협)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의료인은 어떤 순간에도 국민을 지키는 현장을 떠나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보건복지부가 15일 의사 단체 등을 향해 "환자 곁을 지켜달라. 어떤 이유로도 불법 집단행동은 안 된다"고 호소했다. 사진 복지부 페이스북

보건복지부가 15일 의사 단체 등을 향해 "환자 곁을 지켜달라. 어떤 이유로도 불법 집단행동은 안 된다"고 호소했다. 사진 복지부 페이스북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전날 성명에서 “의료계가 또다시 불법 파업 카드를 꺼내 들면서 그동안 군림해 온 ‘의사공화국’에서 주권 행사에 여념이 없는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도 “환자를 살려야 하는 의사들이 환자를 살리기 위한 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해 환자 곁을 떠나겠다는 것은 상식적이지도 합리적이지도 않다”며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은 어떠한 정당성도 명분도 없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