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단조업 中 어선 대만 해역서 전복 후 2명 사망…양안 새 불씨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4일 중국과 인접한 대만 진먼도 동쪽 해역에서 대만 해양경찰청 격인 해양위원회 해순서(海巡署) 소속 순찰정이 대만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조사하고 있다. 대만 해순서 홈페이지 캡처

14일 중국과 인접한 대만 진먼도 동쪽 해역에서 대만 해양경찰청 격인 해양위원회 해순서(海巡署) 소속 순찰정이 대만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조사하고 있다. 대만 해순서 홈페이지 캡처

춘절 연휴인 지난 14일 대만 관할 해역에서 무단조업을 하던 중국 어부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이 책임 소재를 놓고 충돌했다. 중국은 민진당의 난폭한 대처가 사고를 초래했다고 주장했고, 대만은 월경 무단조업에 대한 적법한 대처였다고 반박했다.

이날 밤 대만의 해양경찰청 격인 해양위원회 해순서(海巡署)는 사건 경위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진먼·마쭈·펑후지부 소속 CP-1051 순찰보트가 이날 오후 1시 45분(현지시간) 진먼 푸궈둔(金門復國墩) 해역을 순찰하던 중 진먼현 베이딩다오(北碇島) 동쪽 2.03㎞(금지 수역 안쪽 1.6㎞) 해역에서 중국 쾌속정이 경계를 넘어들어온 것을 발견했다.

순찰보트가 단속하는 과정에서 해당 선박이 전복했고, 선원 4명이 바다에 빠졌다. 이중 2명은 무사히 구조했으나 바다에 빠지면서 의식을 잃은 2명은 구조 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대만 당국은 해당 선원과 선박을 진먼 해양순찰대가 조사했으며 검찰의 지휘 아래 수사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숨진 어부 2명은 관련 채널을 통해 중국 유족과 연락해 처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14일 중국과 인접한 대만 진먼도 동쪽 해역에서 대만 해양경찰청 격인 해양위원회 해순서(海巡署) 소속 순찰정이 대만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조사하고 있다. 대만 해순서 홈페이지 캡처

14일 중국과 인접한 대만 진먼도 동쪽 해역에서 대만 해양경찰청 격인 해양위원회 해순서(海巡署) 소속 순찰정이 대만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조사하고 있다. 대만 해순서 홈페이지 캡처

대만 사무를 처리하는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은 14일 주펑롄(朱鳳蓮) 대변인 명의의 규탄 성명을 통해 대만의 난폭한 대처가 인명 사고를 초래했다면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주 대변인은 “춘절 기간에 양안 동포의 감정을 심각하게 해친 이러한 악성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대만 측에 강력한 규탄을 표시한다”며 “민진당 당국이 각종 구실로 대륙 어선을 강하게 조사·나포했고, 난폭하고 위험한 방식으로 어민을 대한 것이 이번 사건이 발생한 주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양안 어민이 대만해협이라는 전통 어장에서 조업해왔다는 역사적 사실을 존중하고 대륙 어민의 신체 안전을 보장하며 이러한 사건의 재발을 확실히 근절하라”고 요구했다.

대만 매체에 따르면 최근 중국 어선의 조업이 성행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진먼도 동쪽 푸궈둔의 한 어민은 대만 연합보에 “경계를 넘어 조업하는 행위가 극성하고 있다”며 “마치 집안을 들락날락하듯 심지어 해안에서 500m 안쪽에 그물을 풀어 조업할 정도”라고 말했다.

대만 해경 관계자는 “중국 선박들이 구류와 중벌을 우려해 고속으로 도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연합보는 이번에 체포된 어부 2명은 중국 서부 쓰촨성과 구이저우 사투리를 구사했으며, 대만 연안 해역에서 어망을 수거하는 일에 고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