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독일, 올해 경제성장률 1.3%→0.2%로 전망 대폭 하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4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고속도로에 승용차와 트럭 등이 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고속도로에 승용차와 트럭 등이 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3%에서 0.2%로 대폭 낮춘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다음 주 공개할 연례 경제보고서에서 올해 경제 전망을 수정한다.

독일 정부는 지난해 10월까지만 해도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보다 1.3%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독일이 전망치를 수정하는 배경에는 세계 경제의 저성장과 함께 지난해 11월 연방헌법재판소의 예산안 위헌 결정이 있다.

독일 정부는 헌재 결정으로 인해 부족한 예산을 메우기 위해 에너지 가격 상한제를 조기에 종료하는 등 긴축 예산안을 짰다.

현지 경제지 한델스블라트 등은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은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정책포럼에 참석해 이처럼 밝혔다고 전했다.

하베크 장관은 이날 독일 경제 사정에 대해 “사람들이 적게 소비하고 기업은 투자하지 않는다”며 “극적으로 나쁘다”고 언급했다.

독일 정부는 내년 경제성장률도 기존 전망치 1.5%에서 1%로 하향 조정하고, 물가상승률은 올해 2.8%, 내년 1.9%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로이터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이달 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독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3%로 직전 전망보다 0.3%포인트 낮췄다.

최근 독일 ifo연구소와 세계경제연구소(IfW)도 최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했지만, 정부보다는 낙관적이다.

ifo연구소와 IfW는 각각 0.7%, 0.9%의 전망치를 제시했으며, 다음 달 새 전망을 내놓을 예정이다.

도이체방크는 올해 독일 GDP가 0.2% 줄어 2년 연속 역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독일 경제는 코로나19 초기인 2020년 -3.8% 역성장했다가 2021년 3.2%, 2022년 1.8%로 회복했으나 지난해 -0.3%로 3년 만에 다시 후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