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尹, 독일 대신 호남 등 지방 간다…"첨단산업·문화복합단지 구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조만간 호남을 찾아 민생토론회를 직접 주재할 예정이라고 여권 핵심 관계자가 14일 전했다. 윤 대통령이 민생토론회 지역으로 호남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다음 주 독일과 덴마크 순방을 연기하는 대신 조만간 호남을 찾아 민생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며 “최근 참모들에게도 ‘호남을 첨단산업단지와 문화복합단지가 어우러지는 곳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고 전했다.

윤석열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과학기술수석 등 위촉장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과학기술수석 등 위촉장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집권 3년 차를 맞으면서 올해를 ‘민생회복의 해’로 삼고 민생 체감형 정책을 추진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그 연장선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라는 이름으로 내놓는 굵직한 정책이 호응을 얻고 있는데, 이를 호남 지역으로 이어가겠다는 취지다.

정부는 구체적인 호남 발전 방안을 마련 중이다. 익명을 원한 여권 관계자는 광주를 예로 들며 “차세대 자동차 연구소, AI(인공지능) 연구원 등의 건립을 검토하고 있다”며 “문화 관련 국립 시설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AIㆍ모빌리티 산업 육성은 광주 지역의 숙원사업이다.

윤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호남에 각별한 공을 들여왔다. 대선 당시 전남 친환경 재생에너지 산업벨트 조성, 고흥 우주·항공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비롯한 전남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전북지역 공약으로는 새만금의 국제공항 조기 착공과 국제투자진흥지구 지정 등을 제시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호남 방문에 대해 “대선 때 약속을 지키는 차원이자 민생 챙기기를 위한 것”이라며 정치적 의미에 선을 그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 13일 윤 대통령의 영남·충청 등 민생 토론회 개최 계획과 관련해 “호남 민생도 살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